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직 국가대표들, 치안의 최전선서 맹활약
입력 2016.02.13 (06:44) 수정 2016.02.13 (09:3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직 국가대표 출신 선수들의 경찰 채용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유도 금메달리스트와 태권도 국가대표 코치 등 전직 국가대표들이 치안의 최전선에서 맹활약하게 됐습니다.

이지윤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녹취> "감사합니다. 신안파출소 황희태 순경입니다."

경찰 제복이 아직 어색하지만, 신임 경찰관의 눈빛에 열의가 가득합니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과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인 황희태씨입니다.

황 순경은 지난해 6월 10 대 1의 경쟁을 뚫고 경찰 무도 특채에 합격했습니다.

<인터뷰> 황희태(순경/충남 천안 동남경찰서 신안파출소) : "범죄자들한테 잡을 때는 확실하게 호랑이처럼 무섭게 하면서도 잡고 나면 인간적으로 대우하는 그런 경찰이 됐으면.."

선수생활 은퇴후 주변의 만류에도 경찰의 길을 택한건 남다른 각오 때문입니다.

<인터뷰> 황희태(순경) : "범죄자 (검거를) 제가 전국에서 1위를 해보는 게 목표이긴 합니다."

심혜영 순경도 태권도 국가대표와 대표팀 코치라는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입니다.

국가대표라는 명예를 뒤로 하고 공익을 위해 봉사하고 싶은 마음이 경찰의 길로 이끌었습니다.

<인터뷰> 심혜영(순경/대전 동부경찰서 산내파출소) : "억울한 일을 당하거나 많이 힘든 일을 겪으신 분들에게 제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다가가서 일을 해결해 드릴 수 있는 그런 경찰이 되고 싶습니다."

심 순경 등 무도 특채자 50여 명은 지구대와 경찰서에서 8주간의 현장실습을 거친 뒤 일선 경찰서 강력팀에 배치돼 근무하게 됩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전직 국가대표들, 치안의 최전선서 맹활약
    • 입력 2016-02-13 06:45:43
    • 수정2016-02-13 09:36:2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전직 국가대표 출신 선수들의 경찰 채용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유도 금메달리스트와 태권도 국가대표 코치 등 전직 국가대표들이 치안의 최전선에서 맹활약하게 됐습니다.

이지윤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녹취> "감사합니다. 신안파출소 황희태 순경입니다."

경찰 제복이 아직 어색하지만, 신임 경찰관의 눈빛에 열의가 가득합니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과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인 황희태씨입니다.

황 순경은 지난해 6월 10 대 1의 경쟁을 뚫고 경찰 무도 특채에 합격했습니다.

<인터뷰> 황희태(순경/충남 천안 동남경찰서 신안파출소) : "범죄자들한테 잡을 때는 확실하게 호랑이처럼 무섭게 하면서도 잡고 나면 인간적으로 대우하는 그런 경찰이 됐으면.."

선수생활 은퇴후 주변의 만류에도 경찰의 길을 택한건 남다른 각오 때문입니다.

<인터뷰> 황희태(순경) : "범죄자 (검거를) 제가 전국에서 1위를 해보는 게 목표이긴 합니다."

심혜영 순경도 태권도 국가대표와 대표팀 코치라는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입니다.

국가대표라는 명예를 뒤로 하고 공익을 위해 봉사하고 싶은 마음이 경찰의 길로 이끌었습니다.

<인터뷰> 심혜영(순경/대전 동부경찰서 산내파출소) : "억울한 일을 당하거나 많이 힘든 일을 겪으신 분들에게 제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다가가서 일을 해결해 드릴 수 있는 그런 경찰이 되고 싶습니다."

심 순경 등 무도 특채자 50여 명은 지구대와 경찰서에서 8주간의 현장실습을 거친 뒤 일선 경찰서 강력팀에 배치돼 근무하게 됩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