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풍납토성 복원 추진…주민 “안 나간다”
입력 2016.02.13 (06:54) 수정 2016.02.13 (07: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가 풍납토성 발굴 조사를 위해 주민 보상을 5년 안에 마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주민들은 제대로 된 보상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택가를 따라 높이 7-8미터의 둔덕이 불룩하게 솟아 있습니다.

학계 일부에서는 백제 초기 왕성일 것으로 보고 있는 풍납토성입니다.

성곽의 총 둘레는 3.5 킬로미터.. 쓰인 흙의 양만 150만 톤에 달합니다.

<인터뷰> 백길남(한성백제박물관 학예연구사) : "백제 초기 왕성인 백제 위례성으로 가장 유력하고요. 유물들도 백제 초기 유물로서 수량이라든지 질적으로 뛰어난.."

서울시는 오는 2020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올 하반기부터 풍납토성 발굴 조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5년동안 5천 백억여 원을 투입해 지지부진하던 주민 보상을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강희은(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 : "문화재청과 서울시가 협력해서 국비를 늘리고 지방채를 발행해서 주민의 재산권을 보장하기 위해 보상시간을 2020년으로 (단축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문화재 보호를 위한 규제로 땅값이 저평가된 상태라며, 단순 보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김홍제(풍납토성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 : "문화재 (지정으로) 인해서 저평가된 감정가로 보상을 받다 보니까 주변에 가서 내 살터를 마련하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서울시는 주민과의 협의를 거쳐 집단 이주 대책 등을 추가로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풍납토성 복원 추진…주민 “안 나간다”
    • 입력 2016-02-13 06:57:29
    • 수정2016-02-13 07:50:5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서울시가 풍납토성 발굴 조사를 위해 주민 보상을 5년 안에 마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주민들은 제대로 된 보상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택가를 따라 높이 7-8미터의 둔덕이 불룩하게 솟아 있습니다.

학계 일부에서는 백제 초기 왕성일 것으로 보고 있는 풍납토성입니다.

성곽의 총 둘레는 3.5 킬로미터.. 쓰인 흙의 양만 150만 톤에 달합니다.

<인터뷰> 백길남(한성백제박물관 학예연구사) : "백제 초기 왕성인 백제 위례성으로 가장 유력하고요. 유물들도 백제 초기 유물로서 수량이라든지 질적으로 뛰어난.."

서울시는 오는 2020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올 하반기부터 풍납토성 발굴 조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5년동안 5천 백억여 원을 투입해 지지부진하던 주민 보상을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강희은(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 : "문화재청과 서울시가 협력해서 국비를 늘리고 지방채를 발행해서 주민의 재산권을 보장하기 위해 보상시간을 2020년으로 (단축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문화재 보호를 위한 규제로 땅값이 저평가된 상태라며, 단순 보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김홍제(풍납토성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 : "문화재 (지정으로) 인해서 저평가된 감정가로 보상을 받다 보니까 주변에 가서 내 살터를 마련하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서울시는 주민과의 협의를 거쳐 집단 이주 대책 등을 추가로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