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증시 급락속 일본·유럽펀드 수익률 ‘곤두박질’
입력 2016.02.13 (10:14) 경제
설 연휴 전후로 세계 증시 급락세가 계속되면서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보이던 일본과 유럽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이 급격히 악화되고 있습니다.

에프앤가이드 조사 결과 그제(11일) 기준 설정액 10억 원 이상 해외 주식형 펀드가 연초 이후 15.31%의 평가 손실을 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국내 주식형 펀드 손실률인 5.45%의 3배에 육박하는 수치입니다.

중국 본토 펀드가 -21.38%로 수익률이 가장 저조했고 일본 펀드의 수익률도 -17.9%였습니다.

북미 펀드도 -14.2%의 부진한 수익률을 냈으며 올해 가장 유망한 펀드로 추천받은 유럽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도 -12.99%로 저조했습니다.

해외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이 부진한 것은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경기 부양을 위해 추진한 통화 완화 정책이 시장에 역풍으로 작용하면서 세계 증시가 동반 급락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 세계 증시 급락속 일본·유럽펀드 수익률 ‘곤두박질’
    • 입력 2016-02-13 10:14:25
    경제
설 연휴 전후로 세계 증시 급락세가 계속되면서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보이던 일본과 유럽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이 급격히 악화되고 있습니다.

에프앤가이드 조사 결과 그제(11일) 기준 설정액 10억 원 이상 해외 주식형 펀드가 연초 이후 15.31%의 평가 손실을 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국내 주식형 펀드 손실률인 5.45%의 3배에 육박하는 수치입니다.

중국 본토 펀드가 -21.38%로 수익률이 가장 저조했고 일본 펀드의 수익률도 -17.9%였습니다.

북미 펀드도 -14.2%의 부진한 수익률을 냈으며 올해 가장 유망한 펀드로 추천받은 유럽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도 -12.99%로 저조했습니다.

해외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이 부진한 것은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경기 부양을 위해 추진한 통화 완화 정책이 시장에 역풍으로 작용하면서 세계 증시가 동반 급락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