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앙골라서 30년 만에 황열병 발생…51명 사망
입력 2016.02.16 (07:09) 수정 2016.02.16 (09:07) 국제
최근 서남아프리카 앙골라에서 황열병이 발생해 51명이 사망했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앙골라에서 황열병이 발생한 것은 30년 만에 처음으로, 감염 의심환자는 241명입니다.

수도 루안다 동부 외곽의 비아나 지역이 가장 큰 타격을 입어 이곳에서 지난 6주 동안 92건이 보고됐으며 이 가운데 29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애들레이드 카르발료 공중보건국장은 전했습니다.

모기에 의해 전파되는 바이러스성 출혈열 질병인 황열병은 주로 아프리카 적도 일대와 남미의 아마존 유역에서 유행하며 특별한 치료법이나 치료약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이 지역에서는 150만 명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 앙골라서 30년 만에 황열병 발생…51명 사망
    • 입력 2016-02-16 07:09:11
    • 수정2016-02-16 09:07:20
    국제
최근 서남아프리카 앙골라에서 황열병이 발생해 51명이 사망했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앙골라에서 황열병이 발생한 것은 30년 만에 처음으로, 감염 의심환자는 241명입니다.

수도 루안다 동부 외곽의 비아나 지역이 가장 큰 타격을 입어 이곳에서 지난 6주 동안 92건이 보고됐으며 이 가운데 29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애들레이드 카르발료 공중보건국장은 전했습니다.

모기에 의해 전파되는 바이러스성 출혈열 질병인 황열병은 주로 아프리카 적도 일대와 남미의 아마존 유역에서 유행하며 특별한 치료법이나 치료약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이 지역에서는 150만 명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