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선 여론조사…종로 오세훈·정세균 ‘접전’
입력 2016.02.16 (08:13) 수정 2016.02.16 (11:5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13 총선이 두 달 조금 안남았습니다.

KBS가 관심 지역구들에 대한 여론 조사를 실시했는데요.

오늘은 수도권과 호남입니다.

먼저 이승철 기자가 서울 주요 선거구 결과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정치일번지 서울 종로는 거물들의 대결이 성사되면서 최고 관심 지역구로 떠오른 지역입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간 가상 대결에서는 오 전 시장이 40%의 지지를 받았고 정 의원은 35.6%였습니다.

박진 전 의원이 새누리당 후보로 나설 경우 33.3%였고, 정 의원은 38.1%를 나타났습니다.

새누리당내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는 오세훈 33.9%, 박진 23.6%, 정인봉 7.4%로 오 전 시장이 박 전 의원을 10%p 가량 앞섰습니다.

험지출마론에 따라 마포갑에 나선 안대희 전 대법관은 아직 새 지역구에 안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 전 대법관이 새누리당 후보로 나설 경우 30.5%의 지지율로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40.7%)과의 맞대결에서 10%p이상 뒤졌습니다.

안 전 대법관과 새누리당 공천을 다투고 있는 강승규 전 의원은 34.6%를 얻어 노웅래 의원(35.3%)과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누리당 내 후보 중 한명을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강승규 전 의원(29.8%)과 안대희 전 대법관(25.3%)이 오차 범위 내에 있었는데, 대답 유보(44.8%)가 절반 가까이 됐습니다.

노원병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에게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대위원이 도전하는 모양새입니다.

안 대표가 38.3%를 보인 가운데, 이준석 33.1%, 더불어민주당 이동학 전 혁신위원 11.5% 였습니다.

안 대표는 직장인에게 이준석 후보는 주부와 자영업자에게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러나 당선가능성을 묻자 안철수 대표가 44.4%로 올라, 이준석(27%), 이동학(9%) 후보를 크게 앞섰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KBS·연합뉴스_20대총선1차판세분석조사(서울 종로구) [PDF]
☞ KBS·연합뉴스_20대총선1차판세분석조사(서울 마포구 갑) [PDF]
☞ KBS·연합뉴스_20대총선1차판세분석조사(서울 노원구 병) [PDF]

< KBS·연합뉴스 공동 여론조사 >
조사 의뢰 : KBS·연합뉴스
조사 기관 : (주)코리아리서치센터
지역·대상·크기 : 전국 6개 선거구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각 500명
기간 : 2016년 2월 11일 ~ 2월 13일
조사 방법 : 유선 RDD 전화
표본 선정 방법: 지역·성·연령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
응답률 : 서울 종로 8.1%, 서울 마포갑 7.7%, 서울 노원병 7.6%
가중값 산출 : 1월 말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 부여
가중값 적용 방법 : 성별,연령별,지역별 셀가중
표본 오차 : 각각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 총선 여론조사…종로 오세훈·정세균 ‘접전’
    • 입력 2016-02-16 08:14:54
    • 수정2016-02-16 11:50:2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4.13 총선이 두 달 조금 안남았습니다.

KBS가 관심 지역구들에 대한 여론 조사를 실시했는데요.

오늘은 수도권과 호남입니다.

먼저 이승철 기자가 서울 주요 선거구 결과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정치일번지 서울 종로는 거물들의 대결이 성사되면서 최고 관심 지역구로 떠오른 지역입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간 가상 대결에서는 오 전 시장이 40%의 지지를 받았고 정 의원은 35.6%였습니다.

박진 전 의원이 새누리당 후보로 나설 경우 33.3%였고, 정 의원은 38.1%를 나타났습니다.

새누리당내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는 오세훈 33.9%, 박진 23.6%, 정인봉 7.4%로 오 전 시장이 박 전 의원을 10%p 가량 앞섰습니다.

험지출마론에 따라 마포갑에 나선 안대희 전 대법관은 아직 새 지역구에 안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 전 대법관이 새누리당 후보로 나설 경우 30.5%의 지지율로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40.7%)과의 맞대결에서 10%p이상 뒤졌습니다.

안 전 대법관과 새누리당 공천을 다투고 있는 강승규 전 의원은 34.6%를 얻어 노웅래 의원(35.3%)과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누리당 내 후보 중 한명을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강승규 전 의원(29.8%)과 안대희 전 대법관(25.3%)이 오차 범위 내에 있었는데, 대답 유보(44.8%)가 절반 가까이 됐습니다.

노원병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에게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대위원이 도전하는 모양새입니다.

안 대표가 38.3%를 보인 가운데, 이준석 33.1%, 더불어민주당 이동학 전 혁신위원 11.5% 였습니다.

안 대표는 직장인에게 이준석 후보는 주부와 자영업자에게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러나 당선가능성을 묻자 안철수 대표가 44.4%로 올라, 이준석(27%), 이동학(9%) 후보를 크게 앞섰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KBS·연합뉴스_20대총선1차판세분석조사(서울 종로구) [PDF]
☞ KBS·연합뉴스_20대총선1차판세분석조사(서울 마포구 갑) [PDF]
☞ KBS·연합뉴스_20대총선1차판세분석조사(서울 노원구 병) [PDF]

< KBS·연합뉴스 공동 여론조사 >
조사 의뢰 : KBS·연합뉴스
조사 기관 : (주)코리아리서치센터
지역·대상·크기 : 전국 6개 선거구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각 500명
기간 : 2016년 2월 11일 ~ 2월 13일
조사 방법 : 유선 RDD 전화
표본 선정 방법: 지역·성·연령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
응답률 : 서울 종로 8.1%, 서울 마포갑 7.7%, 서울 노원병 7.6%
가중값 산출 : 1월 말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 부여
가중값 적용 방법 : 성별,연령별,지역별 셀가중
표본 오차 : 각각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