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산 아파트 폭발…아버지·아들 숨져
입력 2016.02.22 (06:04) 수정 2016.02.22 (07: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전라북도 군산시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집에 있던 2명이 숨졌습니다.

강원도 춘천에서는 상수도관이 파열돼 도로가 침수되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실내가 온통 까맣게 그을었습니다.

오늘 새벽 0시 반쯤.

전북 군산시 나운동에 있는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집주인 90살 이 모씨와 60살 아들이 숨지고, 아파트 주민 백50여 명이 놀라 대피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안방에서 기름통이 발견됨에 따라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폭우라도 내린 듯 도로에 물이 흘러넘칩니다.

인근 건물 지하 천장에서는 물이 뚝뚝 떨어지고 바닥에 차오른 물을 치우느라 분주합니다.

오늘 새벽 1시 40분쯤 강원도 춘천시 영서로의 한 도로변에서 상수도관 연결 부위가 터졌습니다.

물이 1시간 가량 흘러나오면서 도로와 인근 건물 지하의 예식장으로 흘러들어가 시설과 집기 일부가 침수됐습니다.

<인터뷰> 용석형(건물 관리 직원) : "천장이 떨어지면서 안쪽으로 쏟아부었죠. 상당한 양이 쏟아부었죠"

춘천시는 대형 배수관과 소화전을 잇는 연결 관로가 파손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 반쯤에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의 4층짜리 빌라 반지하 방에 47살 노 모 씨가 몰던 SUV 차량이 돌진했습니다.

경찰은 노 씨가 주차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군산 아파트 폭발…아버지·아들 숨져
    • 입력 2016-02-22 06:06:05
    • 수정2016-02-22 07:27: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전라북도 군산시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집에 있던 2명이 숨졌습니다.

강원도 춘천에서는 상수도관이 파열돼 도로가 침수되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실내가 온통 까맣게 그을었습니다.

오늘 새벽 0시 반쯤.

전북 군산시 나운동에 있는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집주인 90살 이 모씨와 60살 아들이 숨지고, 아파트 주민 백50여 명이 놀라 대피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안방에서 기름통이 발견됨에 따라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폭우라도 내린 듯 도로에 물이 흘러넘칩니다.

인근 건물 지하 천장에서는 물이 뚝뚝 떨어지고 바닥에 차오른 물을 치우느라 분주합니다.

오늘 새벽 1시 40분쯤 강원도 춘천시 영서로의 한 도로변에서 상수도관 연결 부위가 터졌습니다.

물이 1시간 가량 흘러나오면서 도로와 인근 건물 지하의 예식장으로 흘러들어가 시설과 집기 일부가 침수됐습니다.

<인터뷰> 용석형(건물 관리 직원) : "천장이 떨어지면서 안쪽으로 쏟아부었죠. 상당한 양이 쏟아부었죠"

춘천시는 대형 배수관과 소화전을 잇는 연결 관로가 파손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 반쯤에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의 4층짜리 빌라 반지하 방에 47살 노 모 씨가 몰던 SUV 차량이 돌진했습니다.

경찰은 노 씨가 주차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