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긴장 속의 백령도…대피소 하루 더 개방
입력 2016.02.22 (06:37) 수정 2016.02.22 (07: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측 해안포 소리가 감지되면서 대피 준비령이 내려졌던 백령도에는 여전히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백령도에서 현지 상황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우리 군 경비선이 순시 중인 서해 최북단 백령도 북쪽 해상입니다.

NLL 북측 해상엔 잔뜩 웅크린 채 정박 중인 북한군 경비정이 보입니다.

<녹취> 원경석(주민) : "옛날 구형하고 신형하고 차이가 나요. 요 근래에 새것처럼 보이는 저런게 있더라고."

북측 해안포 포문은 닫힌 상황.

하지만 백령도내 28개 대피소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하루 더 개방됐습니다.

<녹취> 김안식(진촌6리 이장) : "비상식량하고 담요, 일반 약품, 그리고 난로 선풍기 해서 유사시 대비해서"

정월 대보름 잔치를 위해 음식을 준비하는 주민들은 아직 불안한 마음이 남아있습니다.

<녹취> 이명단(백령도 주민) : "만약에 저 쪽에서 일이 터지면 여기사람들은 다치잖아요. 마음은 불안하죠."

<인터뷰> 김정희(숙박업소 운영) : "전화문의가 많이 와요, 들어가도 되냐, 예약도 해도 되냐.. 장사에 많이 지장을 받고 있어요"

유사시 주민 대피를 안내할 백령면사무소는 신축을 위해 철거 중인 상황.

신축되는 면사무소가 완공되기 전까지는 이 대피소를 임시로 사용합니다.

직접 한번 들어가서 상황을 살펴보겠습니다.

복도 안으로 들어가면 전시 참호 같은 사무실이 드러납니다.

방송시설까지 옮겨놔 돌발 상황에도 신속한 대비가 가능합니다.

<인터뷰> 문민구(백령면사무소) : "민방위 팀장 모든 장비까지도 다 이동해왔기 때문에 24시간 비상체제 유지는 아무 이상없이"

북한의 해안포 소리에 대피 준비령까지 내려졌던 서해 최북단... 백령도 주민들은 긴장감 속에서도 차분하게 일상을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긴장 속의 백령도…대피소 하루 더 개방
    • 입력 2016-02-22 06:40:42
    • 수정2016-02-22 07:27: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측 해안포 소리가 감지되면서 대피 준비령이 내려졌던 백령도에는 여전히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백령도에서 현지 상황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우리 군 경비선이 순시 중인 서해 최북단 백령도 북쪽 해상입니다.

NLL 북측 해상엔 잔뜩 웅크린 채 정박 중인 북한군 경비정이 보입니다.

<녹취> 원경석(주민) : "옛날 구형하고 신형하고 차이가 나요. 요 근래에 새것처럼 보이는 저런게 있더라고."

북측 해안포 포문은 닫힌 상황.

하지만 백령도내 28개 대피소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하루 더 개방됐습니다.

<녹취> 김안식(진촌6리 이장) : "비상식량하고 담요, 일반 약품, 그리고 난로 선풍기 해서 유사시 대비해서"

정월 대보름 잔치를 위해 음식을 준비하는 주민들은 아직 불안한 마음이 남아있습니다.

<녹취> 이명단(백령도 주민) : "만약에 저 쪽에서 일이 터지면 여기사람들은 다치잖아요. 마음은 불안하죠."

<인터뷰> 김정희(숙박업소 운영) : "전화문의가 많이 와요, 들어가도 되냐, 예약도 해도 되냐.. 장사에 많이 지장을 받고 있어요"

유사시 주민 대피를 안내할 백령면사무소는 신축을 위해 철거 중인 상황.

신축되는 면사무소가 완공되기 전까지는 이 대피소를 임시로 사용합니다.

직접 한번 들어가서 상황을 살펴보겠습니다.

복도 안으로 들어가면 전시 참호 같은 사무실이 드러납니다.

방송시설까지 옮겨놔 돌발 상황에도 신속한 대비가 가능합니다.

<인터뷰> 문민구(백령면사무소) : "민방위 팀장 모든 장비까지도 다 이동해왔기 때문에 24시간 비상체제 유지는 아무 이상없이"

북한의 해안포 소리에 대피 준비령까지 내려졌던 서해 최북단... 백령도 주민들은 긴장감 속에서도 차분하게 일상을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