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를 홀린 한국의 ‘막춤’
입력 2016.02.22 (07:45) 수정 2016.02.22 (08:1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흔히 '고속버스 춤'이라고 하는 아줌마, 할머니들의 춤이 있죠.

자신의 흥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이 같은 '막춤'이 최근 외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흥겨운 '막춤'의 세계로 송명훈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현대무용 공연이 열리고 있는 프랑스의 한 극장.

<녹취> "울렁울렁 울렁대는 가슴 안고~♬"

무대의 주인공은 한 번도 춤을 배워본 적 없는 한국의 할머니들입니다.

몸 가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 관객들의 반응은 폭발적입니다.

가는 곳마다 매진 사례에다, 흥에 겨운 관객들이 무대에 올라 춤을 추는 진풍경이 벌어집니다.

한국 무용의 이단아, 안은미가 만든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입니다.

춤은 멋있어야 한다는 편견을 깨고, 아줌마, 할머니들의 투박하지만 진솔한 몸짓을 예술로 승화시켰습니다.

<인터뷰> 안은미(무용가) : "'막'이라는 게 나쁜 춤, 막 추는 춤이 아니라 지금 현재 추는 즉흥 춤이라는 거죠. 춤은 어떻게 보면 유일하게 어떤 도구가 필요하지 않은 인간의 해방 창구다..."

올해 그래미상 3관왕을 차지한 테일러 스위프트. 세계적 스타가 된 '싸이'까지 어찌 보면 막춤은 가장 순수한 언어입니다.

<인터뷰> 안은미(무용가) : "음악이 나오면 막 추고 싶은 대로 추세요. 이렇게 돌고..할머니들이 이렇게 자기가 막 드러내고 싶은 감정을 춤으로 췄을 때 너무 아름다운거예요."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세계를 홀린 한국의 ‘막춤’
    • 입력 2016-02-22 07:52:16
    • 수정2016-02-22 08:18:38
    뉴스광장
<앵커 멘트>

흔히 '고속버스 춤'이라고 하는 아줌마, 할머니들의 춤이 있죠.

자신의 흥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이 같은 '막춤'이 최근 외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흥겨운 '막춤'의 세계로 송명훈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현대무용 공연이 열리고 있는 프랑스의 한 극장.

<녹취> "울렁울렁 울렁대는 가슴 안고~♬"

무대의 주인공은 한 번도 춤을 배워본 적 없는 한국의 할머니들입니다.

몸 가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 관객들의 반응은 폭발적입니다.

가는 곳마다 매진 사례에다, 흥에 겨운 관객들이 무대에 올라 춤을 추는 진풍경이 벌어집니다.

한국 무용의 이단아, 안은미가 만든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입니다.

춤은 멋있어야 한다는 편견을 깨고, 아줌마, 할머니들의 투박하지만 진솔한 몸짓을 예술로 승화시켰습니다.

<인터뷰> 안은미(무용가) : "'막'이라는 게 나쁜 춤, 막 추는 춤이 아니라 지금 현재 추는 즉흥 춤이라는 거죠. 춤은 어떻게 보면 유일하게 어떤 도구가 필요하지 않은 인간의 해방 창구다..."

올해 그래미상 3관왕을 차지한 테일러 스위프트. 세계적 스타가 된 '싸이'까지 어찌 보면 막춤은 가장 순수한 언어입니다.

<인터뷰> 안은미(무용가) : "음악이 나오면 막 추고 싶은 대로 추세요. 이렇게 돌고..할머니들이 이렇게 자기가 막 드러내고 싶은 감정을 춤으로 췄을 때 너무 아름다운거예요."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