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현준 데뷔골’ 포르투, 모레이렌세에 역전!
입력 2016.02.22 (07:55) 수정 2016.02.22 (08:26) 연합뉴스
슈틸리케호의 원톱 스트라이커 석현준이 FC포르투(포르투갈) 유니폼을 입고 정규리그에서 첫 득점에 성공하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석현준은 22일(한국시간) 포르투갈 포르투의 이스타디우 두 드라가오에서 열린 모레이렌세와 2015-2016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23라운드 홈경기에서 2-2로 따라잡는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 10분과 28분 잇달아 실점하며 0-2로 끌려간 포르투는 전반 41분 미겔 라윤의 페널티킥 추격골이 터지며 1-2로 따라붙었다.

선발출전 기회를 잡은 석현준은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달려들며 헤딩으로 동점골을 꽂아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4일 타사 데 포르투갈(FA컵) 대회 질 비센테(2부리그)와 준결승 1차전에서 헤딩으로 데뷔골을 맛본 석현준은 이날 득점으로 포르투 유니폼을 입고 두 번째 골을 넣으며 시즌 13골을 기록했다.

특히 석현준은 포르투에서 헤딩으로만 2골을 뽑아내 탁월한 제공권을 과시했다.

석현준의 동점골로 승기를 잡은 포르투는 3분 뒤 에반드로의 결승골이 터지며 3-2 역전승을 거뒀다.
  • ‘석현준 데뷔골’ 포르투, 모레이렌세에 역전!
    • 입력 2016-02-22 07:55:33
    • 수정2016-02-22 08:26:17
    연합뉴스
슈틸리케호의 원톱 스트라이커 석현준이 FC포르투(포르투갈) 유니폼을 입고 정규리그에서 첫 득점에 성공하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석현준은 22일(한국시간) 포르투갈 포르투의 이스타디우 두 드라가오에서 열린 모레이렌세와 2015-2016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23라운드 홈경기에서 2-2로 따라잡는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 10분과 28분 잇달아 실점하며 0-2로 끌려간 포르투는 전반 41분 미겔 라윤의 페널티킥 추격골이 터지며 1-2로 따라붙었다.

선발출전 기회를 잡은 석현준은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달려들며 헤딩으로 동점골을 꽂아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4일 타사 데 포르투갈(FA컵) 대회 질 비센테(2부리그)와 준결승 1차전에서 헤딩으로 데뷔골을 맛본 석현준은 이날 득점으로 포르투 유니폼을 입고 두 번째 골을 넣으며 시즌 13골을 기록했다.

특히 석현준은 포르투에서 헤딩으로만 2골을 뽑아내 탁월한 제공권을 과시했다.

석현준의 동점골로 승기를 잡은 포르투는 3분 뒤 에반드로의 결승골이 터지며 3-2 역전승을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