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수첩] “착한 일 했다” 전해라~ 미담 스타들
입력 2016.02.22 (08:27) 수정 2016.02.22 (09:0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들어 연예계를 훈훈하게 만드는 미담들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꾸준히 좋은 일에 앞장서 온 미담계 대표 스타부터 새롭게 떠오르는 미담 스타까지 정리했습니다.

지금부터 함께 보시죠.

<리포트>

<녹취> 유지태(배우) : "착한 일 진짜 많이 하세요."

<녹취> 하하(방송인) : "저에게 또 하나의 희망을 주신 분이 계세요."

연예계를 훈훈하게 만드는 스타들의 미담! 미담 하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 있습니다.

<녹취> 조세호(개그맨) : "일주일에 미담이 2개씩 나오는데."

<녹취> 별(가수) : "재석 오빠가 밥값 내주셨어요."

<녹취> 김신영(개그우먼) : "유재석 씨! 미담 너무 많이 들어서."

<녹취> 유재석(개그맨) : "나도 들으면서 지겨웠어요."

바로 미담계의 자판기, 유재석 씬데요.

박나래, 유준상, 김원준 씨 등 유재석 씨에게 따뜻한 마음을 받은 스타들은 이미 손에 꼽을 수 없을 만큼 많은데요.

<녹취> 박나래(개그우먼) : "12시부터 촬영을 한 거예요. 밤 12시부터. 막내니까 기다리고 있었는데 (제 촬영이) 들어가고 나서 나왔는데 그때도 (유재석 씨가) 있는 거예요. 남아있는 출연자들 한 명 한 명씩 다 인사해서 보내려고."

유재석 씨의 배려는 출연자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사비를 털어 함께 일하는 제작진들에게 선물을 하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이고요.

<녹취> 박명수(개그맨) : "녹화하다가 (카메라가) 꺼졌을 때 어떻게 느끼셨어요?"

<녹취> 김이나(작사가) : "아까 누구 아픈 사람 가서 물어보고 그리고 제일 멋있었던 거는 아까 방청객이 자꾸 기침을 하더라. (스튜디오) 온도가 좀 낮아. 조연출한테 살짝 얘기하고 나가고."

각종 SNS를 통해서도 유재석 씨의 선행 목격담이 쏟아지며 미담계의 자판기다운 면모를 과시했습니다.

그런데 유재석 씨를 위협하는 또 다른 미담 스타가 나타났습니다.

<녹취> 강하늘(배우) : "안녕하세요. 강하늘입니다. 반갑습니다."

2016년 대세 배우로 떠오른 강하늘 씨가 그 주인공!

<녹취> 김국진(개그맨) : "매니저들에게 보너스를 줬다고요?"

<녹취> 규현(가수) : "인터뷰를 했던 기자분의 결혼을 남몰래 챙겼다고요?"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미담을 쏟아내며 미담계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떠올랐는데요.

평소 화를 낸 적이 한 번도 없어서 영화 ‘동주’를 함께한 이준익 감독은 '강하늘 화내기'에 도전까지 했다고 합니다.

<녹취> 강하늘(배우) : "영화 ‘동주’를 촬영하다가 박정민이라는 배우와 함께하는데 (감독님이) “넌 좀 보고 배워야 돼.” 이렇게 얘길 해주셨어요. 그래서 “네, 알겠습니다. 제가 보고 배우겠습니다.”했는데 “아니! 너 좀 보고 배워야 된다고!!!” 이렇게 말씀하시는 거예요. 사실 그게 별로 자극받을 만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20대 청년이 이렇게 겸손하고 착하기도 드문데 정말 대단합니다.

훈훈한 미담계에 여자 스타가 빠질 수 없겠죠?

<녹취> 장나라(배우 겸 가수) : "여기 있을 줄 알았어. 뭐 (미담) 좀 찾아냈어?"

네! 찾았고말고요. 평소 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많았던 장나라 씨.

바쁜 일정 속에서도 고양이 복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는데요.

<녹취> 장나라(배우 겸 가수) : "아기 고양이들 수유실도 있고 유기 고양이들이 머물 수 있는 장소도 되고, 사료도 구입할 수 있고요. 길고양이들이 더 안락하고 편안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대단한 곳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릴게요."

또한 기부를 통해 주변 이웃을 돌보는 일도 게을리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그런가 하면 의외의 미담 스타도 있습니다.

<녹취> 박명수(개그맨) : "인마라니 지금!"

<녹취> 박명수(개그맨) : "그럼 안 먹어요? 안 먹냐고요?"

호통밖에 모를 것 같은 그가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고 하는데요.

<녹취> 서인국(배우 겸 가수) : "저는 박명수 선배님 첫인상이 너무 멋있었어요."

<녹취> 박미선(개그우먼) : "왜?"

<녹취> 서인국(배우 겸 가수) : "(데뷔 전에) 엘리베이터에서 (한숨 쉬며) 이러고 있었어요. 근데 옆에 계신 줄 전혀 몰랐거든요. “왜, 왜 그래?” 이러는 거예요. 오디션에 떨어지게 돼서 너무 속상하다 그랬더니 “으이그, 잘하지. 나중에 (가수 돼서) 보자.” 이렇게 하고 가시는 거예요. 제가 엘리베이터 뛰쳐나가서 “나중에 꼭 가수 돼서 인사드리겠습니다!”라고 했어요."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넬 줄 아는 박명수 씨! 호통이 아니라 미담계의 거목이라고 불러야겠네요.

추운 날씨에 주변을 따뜻하게 하는 스타들의 미담! 앞으로 어떤 스타의 미담이 들릴지 기대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연예수첩 강승화였습니다.
  • [연예수첩] “착한 일 했다” 전해라~ 미담 스타들
    • 입력 2016-02-22 08:33:19
    • 수정2016-02-22 09:06:50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최근 들어 연예계를 훈훈하게 만드는 미담들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꾸준히 좋은 일에 앞장서 온 미담계 대표 스타부터 새롭게 떠오르는 미담 스타까지 정리했습니다.

지금부터 함께 보시죠.

<리포트>

<녹취> 유지태(배우) : "착한 일 진짜 많이 하세요."

<녹취> 하하(방송인) : "저에게 또 하나의 희망을 주신 분이 계세요."

연예계를 훈훈하게 만드는 스타들의 미담! 미담 하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 있습니다.

<녹취> 조세호(개그맨) : "일주일에 미담이 2개씩 나오는데."

<녹취> 별(가수) : "재석 오빠가 밥값 내주셨어요."

<녹취> 김신영(개그우먼) : "유재석 씨! 미담 너무 많이 들어서."

<녹취> 유재석(개그맨) : "나도 들으면서 지겨웠어요."

바로 미담계의 자판기, 유재석 씬데요.

박나래, 유준상, 김원준 씨 등 유재석 씨에게 따뜻한 마음을 받은 스타들은 이미 손에 꼽을 수 없을 만큼 많은데요.

<녹취> 박나래(개그우먼) : "12시부터 촬영을 한 거예요. 밤 12시부터. 막내니까 기다리고 있었는데 (제 촬영이) 들어가고 나서 나왔는데 그때도 (유재석 씨가) 있는 거예요. 남아있는 출연자들 한 명 한 명씩 다 인사해서 보내려고."

유재석 씨의 배려는 출연자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사비를 털어 함께 일하는 제작진들에게 선물을 하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이고요.

<녹취> 박명수(개그맨) : "녹화하다가 (카메라가) 꺼졌을 때 어떻게 느끼셨어요?"

<녹취> 김이나(작사가) : "아까 누구 아픈 사람 가서 물어보고 그리고 제일 멋있었던 거는 아까 방청객이 자꾸 기침을 하더라. (스튜디오) 온도가 좀 낮아. 조연출한테 살짝 얘기하고 나가고."

각종 SNS를 통해서도 유재석 씨의 선행 목격담이 쏟아지며 미담계의 자판기다운 면모를 과시했습니다.

그런데 유재석 씨를 위협하는 또 다른 미담 스타가 나타났습니다.

<녹취> 강하늘(배우) : "안녕하세요. 강하늘입니다. 반갑습니다."

2016년 대세 배우로 떠오른 강하늘 씨가 그 주인공!

<녹취> 김국진(개그맨) : "매니저들에게 보너스를 줬다고요?"

<녹취> 규현(가수) : "인터뷰를 했던 기자분의 결혼을 남몰래 챙겼다고요?"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미담을 쏟아내며 미담계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떠올랐는데요.

평소 화를 낸 적이 한 번도 없어서 영화 ‘동주’를 함께한 이준익 감독은 '강하늘 화내기'에 도전까지 했다고 합니다.

<녹취> 강하늘(배우) : "영화 ‘동주’를 촬영하다가 박정민이라는 배우와 함께하는데 (감독님이) “넌 좀 보고 배워야 돼.” 이렇게 얘길 해주셨어요. 그래서 “네, 알겠습니다. 제가 보고 배우겠습니다.”했는데 “아니! 너 좀 보고 배워야 된다고!!!” 이렇게 말씀하시는 거예요. 사실 그게 별로 자극받을 만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20대 청년이 이렇게 겸손하고 착하기도 드문데 정말 대단합니다.

훈훈한 미담계에 여자 스타가 빠질 수 없겠죠?

<녹취> 장나라(배우 겸 가수) : "여기 있을 줄 알았어. 뭐 (미담) 좀 찾아냈어?"

네! 찾았고말고요. 평소 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많았던 장나라 씨.

바쁜 일정 속에서도 고양이 복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는데요.

<녹취> 장나라(배우 겸 가수) : "아기 고양이들 수유실도 있고 유기 고양이들이 머물 수 있는 장소도 되고, 사료도 구입할 수 있고요. 길고양이들이 더 안락하고 편안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대단한 곳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릴게요."

또한 기부를 통해 주변 이웃을 돌보는 일도 게을리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그런가 하면 의외의 미담 스타도 있습니다.

<녹취> 박명수(개그맨) : "인마라니 지금!"

<녹취> 박명수(개그맨) : "그럼 안 먹어요? 안 먹냐고요?"

호통밖에 모를 것 같은 그가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고 하는데요.

<녹취> 서인국(배우 겸 가수) : "저는 박명수 선배님 첫인상이 너무 멋있었어요."

<녹취> 박미선(개그우먼) : "왜?"

<녹취> 서인국(배우 겸 가수) : "(데뷔 전에) 엘리베이터에서 (한숨 쉬며) 이러고 있었어요. 근데 옆에 계신 줄 전혀 몰랐거든요. “왜, 왜 그래?” 이러는 거예요. 오디션에 떨어지게 돼서 너무 속상하다 그랬더니 “으이그, 잘하지. 나중에 (가수 돼서) 보자.” 이렇게 하고 가시는 거예요. 제가 엘리베이터 뛰쳐나가서 “나중에 꼭 가수 돼서 인사드리겠습니다!”라고 했어요."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넬 줄 아는 박명수 씨! 호통이 아니라 미담계의 거목이라고 불러야겠네요.

추운 날씨에 주변을 따뜻하게 하는 스타들의 미담! 앞으로 어떤 스타의 미담이 들릴지 기대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연예수첩 강승화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