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시티 선수에 라이터 던진 첼시팬, 체포
입력 2016.02.22 (09:16) 수정 2016.02.22 (10:47) 연합뉴스
첼시와 맨체스터시티(맨시티)의 잉글랜드축구협회컵(FA컵) 16강전 경기 도중 맨시티 선수들을 향해 라이터를 던진 첼시팬이 경찰에 체포됐다.

AP통신은 22일(한국시간) "첼시팬이 이날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FA컵 경기 도중 첼시가 실점하자 운동장에 라이터를 던졌다"고 보도했다.

그라운드에 라이타가 날아든 것은 0-1로 끌려가던 맨시티의 다비드 파우팔라가 동점골을 넣은 뒤 첼시 팬들과 가까운 코너에서 골세리머니를 하던 상황이었다.

영국 경찰은 "라이터를 던진 관중을 체포했다"며 "동전을 던진 다른 관중을 찾기 위한 조사도 계속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첼시 구단 관계자는 "해당 관중이 밝혀지면 그들의 경기장 출입을 금지시키겠다"면서 "이는 범죄적 행위다. 경찰의 조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거스 히딩크 첼시 감독도 "관중이 동전을 던진 걸 알고 있었다"면서 "그런 행위를 강하게 비난한다"고 밝혔다.

영국에서는 전날 열린 웨스트브로미치와 레딩(2부리그)의 FA컵 경기에서도 웨스트브로미치가 1-3으로 패하자 홈팬이 주장인 크리스 브런트에게 동전을 던져 논란이 된 바 있다.
  • 맨시티 선수에 라이터 던진 첼시팬, 체포
    • 입력 2016-02-22 09:16:42
    • 수정2016-02-22 10:47:12
    연합뉴스
첼시와 맨체스터시티(맨시티)의 잉글랜드축구협회컵(FA컵) 16강전 경기 도중 맨시티 선수들을 향해 라이터를 던진 첼시팬이 경찰에 체포됐다.

AP통신은 22일(한국시간) "첼시팬이 이날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FA컵 경기 도중 첼시가 실점하자 운동장에 라이터를 던졌다"고 보도했다.

그라운드에 라이타가 날아든 것은 0-1로 끌려가던 맨시티의 다비드 파우팔라가 동점골을 넣은 뒤 첼시 팬들과 가까운 코너에서 골세리머니를 하던 상황이었다.

영국 경찰은 "라이터를 던진 관중을 체포했다"며 "동전을 던진 다른 관중을 찾기 위한 조사도 계속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첼시 구단 관계자는 "해당 관중이 밝혀지면 그들의 경기장 출입을 금지시키겠다"면서 "이는 범죄적 행위다. 경찰의 조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거스 히딩크 첼시 감독도 "관중이 동전을 던진 걸 알고 있었다"면서 "그런 행위를 강하게 비난한다"고 밝혔다.

영국에서는 전날 열린 웨스트브로미치와 레딩(2부리그)의 FA컵 경기에서도 웨스트브로미치가 1-3으로 패하자 홈팬이 주장인 크리스 브런트에게 동전을 던져 논란이 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