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라터 시대 막 내리는 FIFA, 제도개혁 추진
입력 2016.02.22 (10:07) 연합뉴스
제프 블라터 회장이 불명예 퇴진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제도 개혁에 나선다.

FIFA는 오는 26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본부에 회장 선출을 위한 총회를 소집하고, 개혁안도 함께 심의할 예정이다.

개혁안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FIFA 부패의 온상이라는 비판을 받았던 집행위원회의 폐지다.

회장과 수석 부회장 각각 1명, 부회장 7명, 집행위원 16명 등 총 25명으로 구성되는 집행위원회는 FIFA 주관대회의 개최지 결정을 포함해 정치적인 사안과 행정적인 사안 등 FIFA의 모든 업무를 관장하는 최고 의결기구다.

그러나 집행위는 소수의 구성원들이 절대적인 권한을 독점하는 구조인 탓에 부패에 취약하다는 지적이었다.

실제로 스위스 당국이 부패 혐의로 체포한 FIFA 간부들은 대부분 집행위원이거나 전직 집행위원이었다.

개혁안의 골자는 집행위를 폐지하고 FIFA 총회의 투표를 통해 선출되는 36명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도입하는 것이다.

개혁안이 통과되면 FIFA의 행정 업무와 각종 사업에 대한 경영감독 업무는 사무총장에게 이양되고, 협의회는 전략적인 사안을 전담하게 된다.

또한 개혁안에는 FIFA 회장과 주요 간부들의 연봉을 공개하고, 간부들의 임기를 최대 12년으로 제한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와 함께 여성의 참여를 늘리기 위해 36명의 협의회 구성원 중 6명을 여성으로 채울 예정이다.

FIFA 개혁안은 투표에 참가하는 207개 회원국의 4분의 3 이상의 찬성을 얻으면 오는 4월 26일자로 시행된다.
  • 블라터 시대 막 내리는 FIFA, 제도개혁 추진
    • 입력 2016-02-22 10:07:20
    연합뉴스
제프 블라터 회장이 불명예 퇴진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제도 개혁에 나선다.

FIFA는 오는 26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본부에 회장 선출을 위한 총회를 소집하고, 개혁안도 함께 심의할 예정이다.

개혁안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FIFA 부패의 온상이라는 비판을 받았던 집행위원회의 폐지다.

회장과 수석 부회장 각각 1명, 부회장 7명, 집행위원 16명 등 총 25명으로 구성되는 집행위원회는 FIFA 주관대회의 개최지 결정을 포함해 정치적인 사안과 행정적인 사안 등 FIFA의 모든 업무를 관장하는 최고 의결기구다.

그러나 집행위는 소수의 구성원들이 절대적인 권한을 독점하는 구조인 탓에 부패에 취약하다는 지적이었다.

실제로 스위스 당국이 부패 혐의로 체포한 FIFA 간부들은 대부분 집행위원이거나 전직 집행위원이었다.

개혁안의 골자는 집행위를 폐지하고 FIFA 총회의 투표를 통해 선출되는 36명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도입하는 것이다.

개혁안이 통과되면 FIFA의 행정 업무와 각종 사업에 대한 경영감독 업무는 사무총장에게 이양되고, 협의회는 전략적인 사안을 전담하게 된다.

또한 개혁안에는 FIFA 회장과 주요 간부들의 연봉을 공개하고, 간부들의 임기를 최대 12년으로 제한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와 함께 여성의 참여를 늘리기 위해 36명의 협의회 구성원 중 6명을 여성으로 채울 예정이다.

FIFA 개혁안은 투표에 참가하는 207개 회원국의 4분의 3 이상의 찬성을 얻으면 오는 4월 26일자로 시행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