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총기난사 용의자, 총기에 집착하던 우버 운전사”
입력 2016.02.22 (10:25) 국제
미국 미시간주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인 40대 백인 남성은 우버 운전사로 총기에 집착하던 인물로 드러났습니다.

외신들은 미국 사법당국이 4명의 사망자와 2명의 중상자를 낸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로 45살 남성 돌턴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 돌턴은 자동차공유서비스인 우버의 운전사로 이웃 주민들은 돌턴이 자신의 집 뒤뜰에서 사격 연습을 하고 허공에 화력 시범을 보일 정도로 총기에 집착한 인물이라고 증언했습니다.
  • “美 총기난사 용의자, 총기에 집착하던 우버 운전사”
    • 입력 2016-02-22 10:25:11
    국제
미국 미시간주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인 40대 백인 남성은 우버 운전사로 총기에 집착하던 인물로 드러났습니다.

외신들은 미국 사법당국이 4명의 사망자와 2명의 중상자를 낸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로 45살 남성 돌턴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 돌턴은 자동차공유서비스인 우버의 운전사로 이웃 주민들은 돌턴이 자신의 집 뒤뜰에서 사격 연습을 하고 허공에 화력 시범을 보일 정도로 총기에 집착한 인물이라고 증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