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산 예장자락~명동 보행터널로 연결…곤돌라도 설치
입력 2016.02.22 (11:00) 사회
현재 차량만 다니는 100미터 길이의 남산1호터널 입구 지하차도가 사람이 걷는 보행터널로 바뀌어 남산예장자락과 명동을 잇게 됩니다.

또 터널이 끝나는 지점에는 친환경 곤돌라 역과 야경 전망대가 들어섭니다.

서울시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남산 예장자락 재생사업 설계공모' 최종 당선작을 발표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그동안 차 도로와 높은 경사 등으로 단절됐던 남산 예장자락에 2만2천 여 제곱미터 규모의 도심공원이 조성됩니다.

이 과정에서 공공청사 가운데 일부는 철거되며 과거 중앙정보부 건물은 역사성을 고려해 인권센터로 재조성됩니다.

또 하루 평균 400대에 달하는 관광버스의 남산 진입을 통제하고 이에 따른 친환경 대체 교통수단으로 시간당 천2백명을 수송할 수 있는 길이 888미터 곤돌라가 신설됩니다.

아울러 30면 규모의 주차장이 공원 지하에 마련됩니다.

이번 공사는 오는 7월 철거공사를 시작으로 올해 말 착공되며 2018년 2월에 완공될 예정입니다.
  • 남산 예장자락~명동 보행터널로 연결…곤돌라도 설치
    • 입력 2016-02-22 11:00:23
    사회
현재 차량만 다니는 100미터 길이의 남산1호터널 입구 지하차도가 사람이 걷는 보행터널로 바뀌어 남산예장자락과 명동을 잇게 됩니다.

또 터널이 끝나는 지점에는 친환경 곤돌라 역과 야경 전망대가 들어섭니다.

서울시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남산 예장자락 재생사업 설계공모' 최종 당선작을 발표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그동안 차 도로와 높은 경사 등으로 단절됐던 남산 예장자락에 2만2천 여 제곱미터 규모의 도심공원이 조성됩니다.

이 과정에서 공공청사 가운데 일부는 철거되며 과거 중앙정보부 건물은 역사성을 고려해 인권센터로 재조성됩니다.

또 하루 평균 400대에 달하는 관광버스의 남산 진입을 통제하고 이에 따른 친환경 대체 교통수단으로 시간당 천2백명을 수송할 수 있는 길이 888미터 곤돌라가 신설됩니다.

아울러 30면 규모의 주차장이 공원 지하에 마련됩니다.

이번 공사는 오는 7월 철거공사를 시작으로 올해 말 착공되며 2018년 2월에 완공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