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부순환로 일부 폐쇄…우회 도로 ‘북새통’
입력 2016.02.22 (12:14) 수정 2016.02.22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내부순환로 일부 구간이 안전상의 이유로 오늘 새벽 0시부터 폐쇄됐습니다.

이 때문에 출근시간을 맞아 우회도로 대부분에서 극심한 차량 정체가 발생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내부순환로 정릉천 고가도로가 안전상의 이유로 폐쇄되면서 아침부터 극심한 차량 정체가 발생했습니다.

차량 운행량이 절정에 이르는 월요일 출근 시간을 맞아, 평소 내부순환로를 이용하던 차량까지 우회도로로 몰리면서 북부간선도로와 올림픽대로 등 주요 도로에서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내부순환로 폐쇄구간은 성산 방향의 경우 성동분기점에서 길음램프, 성수 방향은 북부간선분기점에서 사근램프까지 양방향 7.5km입니다.

이 구간은 하루 평균 9만 7천 대가 오가고 있으며 출퇴근 시간대에는 최대 5천 5백대가 통과하는 곳입니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해빙기 안전점검에서 정릉천 고가 도로를 떠받치는 대형 케이블 1개가 끊어지는 등 중대 결함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정밀 검사에서 부분 파손과 부식이 추가로 확인돼 해당 구간 폐쇄가 결정됐습니다.

서울시는 고가도로를 떠받칠 수 있는 임시 교각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한 달 동안 보수 작업을 벌일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출퇴근 시간대에 지하철 운행 횟수를 하루 16회 늘리고, 버스 11개 노선의 운행을 89회 늘렸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내부순환로 일부 폐쇄…우회 도로 ‘북새통’
    • 입력 2016-02-22 12:15:41
    • 수정2016-02-22 13:09:23
    뉴스 12
<앵커 멘트>

서울 내부순환로 일부 구간이 안전상의 이유로 오늘 새벽 0시부터 폐쇄됐습니다.

이 때문에 출근시간을 맞아 우회도로 대부분에서 극심한 차량 정체가 발생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내부순환로 정릉천 고가도로가 안전상의 이유로 폐쇄되면서 아침부터 극심한 차량 정체가 발생했습니다.

차량 운행량이 절정에 이르는 월요일 출근 시간을 맞아, 평소 내부순환로를 이용하던 차량까지 우회도로로 몰리면서 북부간선도로와 올림픽대로 등 주요 도로에서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내부순환로 폐쇄구간은 성산 방향의 경우 성동분기점에서 길음램프, 성수 방향은 북부간선분기점에서 사근램프까지 양방향 7.5km입니다.

이 구간은 하루 평균 9만 7천 대가 오가고 있으며 출퇴근 시간대에는 최대 5천 5백대가 통과하는 곳입니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해빙기 안전점검에서 정릉천 고가 도로를 떠받치는 대형 케이블 1개가 끊어지는 등 중대 결함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정밀 검사에서 부분 파손과 부식이 추가로 확인돼 해당 구간 폐쇄가 결정됐습니다.

서울시는 고가도로를 떠받칠 수 있는 임시 교각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한 달 동안 보수 작업을 벌일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출퇴근 시간대에 지하철 운행 횟수를 하루 16회 늘리고, 버스 11개 노선의 운행을 89회 늘렸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