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LG, MWC 앞두고 신제품 공개
입력 2016.02.22 (12:43) 수정 2016.02.22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전시회 개막을 하루 앞두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주력 스마트폰 신제품을 나란히 공개했습니다.

카메라의 성능이 개선됐다는 게 공통점입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김주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전자가 오늘 공개한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7과 갤럭시S7엣지.

전작과 외형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어두운 곳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카메라 성능을 대폭 개선했다는 게 삼성전자 측의 설명입니다.

360도 촬영이 가능한 가상현실 관련 장비인 '기어 360'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이에 앞서 LG전자는 주력 스마트폰 신제품인 'G5'를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스마트폰과 결합해 이용할 수 있는 고성능 오디오 모듈과 카메라, 가상현실 헤드셋 등 관련 제품 8개도 선보였습니다.

LG는 사상 처음으로 삼성과 같은 날 스마트폰 신제품을 공개하면서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두 업체의 새로운 제품은 모두 배터리 용량도 30% 가량 늘어났습니다.

이들 제품은 우리 시간으로 오늘 오후 개막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전시회인 'MWC'에 전시될 예정입니다.

나흘간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전세계 2천 5백여 개 IT 기업들이 참여합니다.

중국의 샤오미 등 국내 업체들을 턱밑까지 추격한 해외 기업들도 전시회 기간 중 주력 제품을 잇따라 선보일 것으로 보입니다.

바르셀로나에서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삼성·LG, MWC 앞두고 신제품 공개
    • 입력 2016-02-22 12:44:40
    • 수정2016-02-22 13:09:31
    뉴스 12
<앵커 멘트>

세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전시회 개막을 하루 앞두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주력 스마트폰 신제품을 나란히 공개했습니다.

카메라의 성능이 개선됐다는 게 공통점입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김주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전자가 오늘 공개한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7과 갤럭시S7엣지.

전작과 외형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어두운 곳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카메라 성능을 대폭 개선했다는 게 삼성전자 측의 설명입니다.

360도 촬영이 가능한 가상현실 관련 장비인 '기어 360'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이에 앞서 LG전자는 주력 스마트폰 신제품인 'G5'를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스마트폰과 결합해 이용할 수 있는 고성능 오디오 모듈과 카메라, 가상현실 헤드셋 등 관련 제품 8개도 선보였습니다.

LG는 사상 처음으로 삼성과 같은 날 스마트폰 신제품을 공개하면서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두 업체의 새로운 제품은 모두 배터리 용량도 30% 가량 늘어났습니다.

이들 제품은 우리 시간으로 오늘 오후 개막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전시회인 'MWC'에 전시될 예정입니다.

나흘간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전세계 2천 5백여 개 IT 기업들이 참여합니다.

중국의 샤오미 등 국내 업체들을 턱밑까지 추격한 해외 기업들도 전시회 기간 중 주력 제품을 잇따라 선보일 것으로 보입니다.

바르셀로나에서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