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도 딸 성추행한 선교사 징역 4년 확정
입력 2016.02.22 (16:26) 사회
대법원 1부는 신도의 딸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선교사 68살 정모 씨에게 징역 4년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정씨는 2014년 1월부터 5월 사이 세 차례 자신의 집에서 같은 교회 신도의 미성년 딸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앞서 1심은 피해자 진술이 구체적이라며 유죄를 인정하고 징역 5년을 선고했으며, 2심은 징역 4년으로 감형했습니다.
  • 신도 딸 성추행한 선교사 징역 4년 확정
    • 입력 2016-02-22 16:26:50
    사회
대법원 1부는 신도의 딸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선교사 68살 정모 씨에게 징역 4년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정씨는 2014년 1월부터 5월 사이 세 차례 자신의 집에서 같은 교회 신도의 미성년 딸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앞서 1심은 피해자 진술이 구체적이라며 유죄를 인정하고 징역 5년을 선고했으며, 2심은 징역 4년으로 감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