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야구협회, 기금 이자수입 무단 전용 논란
입력 2016.02.22 (16:48) 연합뉴스
아마 야구를 관장하는 대한야구협회(KBA)가 지난해 기금에서 파생된 수입 중 일부를 무단으로 전용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대한야구협회는 2015년 기금 과실금(이자 수입) 8억 9천436만 원 중 3억 809만 원을 이사회와 대의원 총회 승인 없이 협회 운영을 위한 경상비로 지출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협회가 이처럼 특별회계로 관리해야 할 과실금을 일반회계로 돌려 사용한 사실은 지난 17일 협회에서 발표한 외부 회계 감사보고서에서 드러났다.

야구 발전을 위한 종자돈으로 쓰여야 할 돈을 협회가 '쌈짓돈'처럼 사용한 셈이다.

물론 부득이한 경우에는 과실금을 일반회계로 돌려쓸 수도 있다.

이 경우에는 이사회와 대의원 총회의 승인을 반드시 거쳐야 하지만 협회는 이 과정을 생략하고 무단으로 기금을 전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협회 측은 전임 집행부와 인수인계가 확실하게 이뤄지지 않아 발생한 회계상의 실수라며 논란이 확대되는 것을 경계했다.

협회 관계자는 "박상희 회장 체제 출범 후 인수인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기금 과실금이 경상비 계좌에 잡혀 있었다"며 "그래서 써도 되는지 알고 썼다. 뒤늦게서야 인수인계상의 실수가 발생한 것을 파악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은폐하려 했다는 일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상급단체인 대한체육회는 사실 관계 파악에 들어갔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일단 사실 관계를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며 "회계 처리상 경미한 착오인지 아니면 고의적인 전용인지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체육회 관계자는 "만약 사안이 위중하다고 판단되면 특정 감사도 할 수 있다"고 했다.
  • 대한야구협회, 기금 이자수입 무단 전용 논란
    • 입력 2016-02-22 16:48:45
    연합뉴스
아마 야구를 관장하는 대한야구협회(KBA)가 지난해 기금에서 파생된 수입 중 일부를 무단으로 전용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대한야구협회는 2015년 기금 과실금(이자 수입) 8억 9천436만 원 중 3억 809만 원을 이사회와 대의원 총회 승인 없이 협회 운영을 위한 경상비로 지출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협회가 이처럼 특별회계로 관리해야 할 과실금을 일반회계로 돌려 사용한 사실은 지난 17일 협회에서 발표한 외부 회계 감사보고서에서 드러났다.

야구 발전을 위한 종자돈으로 쓰여야 할 돈을 협회가 '쌈짓돈'처럼 사용한 셈이다.

물론 부득이한 경우에는 과실금을 일반회계로 돌려쓸 수도 있다.

이 경우에는 이사회와 대의원 총회의 승인을 반드시 거쳐야 하지만 협회는 이 과정을 생략하고 무단으로 기금을 전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협회 측은 전임 집행부와 인수인계가 확실하게 이뤄지지 않아 발생한 회계상의 실수라며 논란이 확대되는 것을 경계했다.

협회 관계자는 "박상희 회장 체제 출범 후 인수인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기금 과실금이 경상비 계좌에 잡혀 있었다"며 "그래서 써도 되는지 알고 썼다. 뒤늦게서야 인수인계상의 실수가 발생한 것을 파악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은폐하려 했다는 일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상급단체인 대한체육회는 사실 관계 파악에 들어갔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일단 사실 관계를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며 "회계 처리상 경미한 착오인지 아니면 고의적인 전용인지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체육회 관계자는 "만약 사안이 위중하다고 판단되면 특정 감사도 할 수 있다"고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