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식품부, 축산 악취 줄이기 위해 처리체계 보완
입력 2016.02.22 (16:57)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업 발전을 막는 문제로 지적돼 온 축산 악취를 줄이기 위해 처리 체계를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환경부의 공동처리시설과 농식품부의 공동자원화시설을 연계해 더 효율적인 가축 분뇨 체계를 갖추기로 했습니다.

또 농장에서 생긴 분뇨를 며칠 내로 수거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장기간 저장으로 생기는 악취를 줄이기로 했습니다.

분뇨 공동자원화시설에서 생산되는 퇴비와 액비의 수요처를 발굴하고 처리 과정에서 생기는 폐열을 활용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또 주요 악취 발생 지역에 120억 원을 투입해 악취 저감 시설과 자원화 시설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농식품부는 또 다음 달부터 6월까지 15만 3천 축산농가를 전수 조사해 방역 시설 등 축산업 허가 요건을 충족했는지 여부, 무허가 시설이 보유 여부 등을 조사합니다.

농식품부는 아울러 가축 질병 발생 때 축산업 허가 취소, 매몰지 확보 등 허가 요건을 강화하는 축산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농식품부, 축산 악취 줄이기 위해 처리체계 보완
    • 입력 2016-02-22 16:57:05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업 발전을 막는 문제로 지적돼 온 축산 악취를 줄이기 위해 처리 체계를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환경부의 공동처리시설과 농식품부의 공동자원화시설을 연계해 더 효율적인 가축 분뇨 체계를 갖추기로 했습니다.

또 농장에서 생긴 분뇨를 며칠 내로 수거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장기간 저장으로 생기는 악취를 줄이기로 했습니다.

분뇨 공동자원화시설에서 생산되는 퇴비와 액비의 수요처를 발굴하고 처리 과정에서 생기는 폐열을 활용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또 주요 악취 발생 지역에 120억 원을 투입해 악취 저감 시설과 자원화 시설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농식품부는 또 다음 달부터 6월까지 15만 3천 축산농가를 전수 조사해 방역 시설 등 축산업 허가 요건을 충족했는지 여부, 무허가 시설이 보유 여부 등을 조사합니다.

농식품부는 아울러 가축 질병 발생 때 축산업 허가 취소, 매몰지 확보 등 허가 요건을 강화하는 축산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