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무수단’ 발사
中 외교부장 내일 방미…이번 주 대북제재 조율 ‘분수령’
입력 2016.02.22 (17:56) 국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내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사흘간 새해 들어 처음으로 미국을 공식 방문합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왕 부장이 사흘간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의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한다고 발표하면서 양측이 중미관계와 공동으로 관심있는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왕 부장의 미국 방문을 통해 막바지에 접어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수위를 놓고 미중간 최종 조율이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화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중미 양국은 밀접한 소통과 협조를 유지해 왔다"며 "이 문제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교환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왕 부장의 방미를 통해 미중 양국은 갈등 현안으로 떠오른 사드 배치와 남중국해 문제 등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 中 외교부장 내일 방미…이번 주 대북제재 조율 ‘분수령’
    • 입력 2016-02-22 17:56:55
    국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내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사흘간 새해 들어 처음으로 미국을 공식 방문합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왕 부장이 사흘간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의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한다고 발표하면서 양측이 중미관계와 공동으로 관심있는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왕 부장의 미국 방문을 통해 막바지에 접어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수위를 놓고 미중간 최종 조율이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화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중미 양국은 밀접한 소통과 협조를 유지해 왔다"며 "이 문제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교환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왕 부장의 방미를 통해 미중 양국은 갈등 현안으로 떠오른 사드 배치와 남중국해 문제 등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