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화교경찰 유죄평결’에 중국계 미국인 10만 명 거리시위
입력 2016.02.22 (18:25) 수정 2016.02.22 (18:25) 국제
화교 출신의 미국 뉴욕 경찰관이 과실치사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자 중국계 미국인들이 미국 전역에서 대규모 항의집회를 열었습니다.

뉴욕의 전직 경찰관 피터 량에 대한 배심원단 유죄 평결에 항의해 대부분 중국계 미국인으로 구성된 10만 명 이상이 현지시간 지난 20일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보스턴 등 40여 개 도시에서 시위를 벌였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전했습니다.

량은 지난 2014년 11월 뉴욕 브루클린의 한 아파트에서 여자친구와 비무장 상태에서 걸어가던 흑인 남성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번 시위를 기획한 덩커민 변호사는 최근 백인 경찰이 비무장 흑인들을 사살해 논란을 빚은 점을 거론하며 경찰 당국이 인종에 따라 차별적인 기소를 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 美 ‘화교경찰 유죄평결’에 중국계 미국인 10만 명 거리시위
    • 입력 2016-02-22 18:25:26
    • 수정2016-02-22 18:25:34
    국제
화교 출신의 미국 뉴욕 경찰관이 과실치사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자 중국계 미국인들이 미국 전역에서 대규모 항의집회를 열었습니다.

뉴욕의 전직 경찰관 피터 량에 대한 배심원단 유죄 평결에 항의해 대부분 중국계 미국인으로 구성된 10만 명 이상이 현지시간 지난 20일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보스턴 등 40여 개 도시에서 시위를 벌였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전했습니다.

량은 지난 2014년 11월 뉴욕 브루클린의 한 아파트에서 여자친구와 비무장 상태에서 걸어가던 흑인 남성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번 시위를 기획한 덩커민 변호사는 최근 백인 경찰이 비무장 흑인들을 사살해 논란을 빚은 점을 거론하며 경찰 당국이 인종에 따라 차별적인 기소를 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