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상문 “선수들에 ‘빠른 야구’ 요구…변화 보여”
입력 2016.02.22 (19:35) 수정 2016.02.22 (19:36) 연합뉴스
LG 트윈스 더그아웃에 박수가 터져 나왔다.

양상문(55) LG 감독은 22일 일본 오키나와 아야세 고친다 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평가전에서 14-11로 승리한 뒤 더그아웃에 선수들을 불러모았다.

양 감독은 선수들을 칭찬했고, 선수들은 손뼉을 치고 환호했다.

미팅이 끝나고서 취재진과 만난 양 감독은 "선수들에게 전체적으로 빠른 움직임을 요구했다"며 "오늘 주루사가 나오기도 했지만,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다음 베이스를 노리는 움직임은 무척 긍정적이다. 승패를 떠나 바람직한 변화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오늘 경기 전 유지현 주루코치에게 '오늘은 누상에서 죽는 훈련을 해보자'라고 말했다. 스프링캠프에서 시도한 적극적인 베이스러닝에 선수들이 적응하고 있다"고 흐뭇해했다.

실제로 이날 LG 선수들은 3회 무사 만루에서 문선재가 스퀴즈번트로 상대 투수 실책을 유도하는 등 '발'을 이용한 공격으로 한화를 압박했다.

양 감독은 거포가 많지 않은 LG 타선을 고려해 '적극적인 베이스러닝'을 2016시즌 타선의 테마로 삼았다.

승패보다 과정이 중요한 오키나와 평가전에서 LG 타자들은 사령탑의 요구를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다.
  • 양상문 “선수들에 ‘빠른 야구’ 요구…변화 보여”
    • 입력 2016-02-22 19:35:16
    • 수정2016-02-22 19:36:31
    연합뉴스
LG 트윈스 더그아웃에 박수가 터져 나왔다.

양상문(55) LG 감독은 22일 일본 오키나와 아야세 고친다 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평가전에서 14-11로 승리한 뒤 더그아웃에 선수들을 불러모았다.

양 감독은 선수들을 칭찬했고, 선수들은 손뼉을 치고 환호했다.

미팅이 끝나고서 취재진과 만난 양 감독은 "선수들에게 전체적으로 빠른 움직임을 요구했다"며 "오늘 주루사가 나오기도 했지만,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다음 베이스를 노리는 움직임은 무척 긍정적이다. 승패를 떠나 바람직한 변화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오늘 경기 전 유지현 주루코치에게 '오늘은 누상에서 죽는 훈련을 해보자'라고 말했다. 스프링캠프에서 시도한 적극적인 베이스러닝에 선수들이 적응하고 있다"고 흐뭇해했다.

실제로 이날 LG 선수들은 3회 무사 만루에서 문선재가 스퀴즈번트로 상대 투수 실책을 유도하는 등 '발'을 이용한 공격으로 한화를 압박했다.

양 감독은 거포가 많지 않은 LG 타선을 고려해 '적극적인 베이스러닝'을 2016시즌 타선의 테마로 삼았다.

승패보다 과정이 중요한 오키나와 평가전에서 LG 타자들은 사령탑의 요구를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