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내부순환로 폐쇄…도심 온종일 ‘체증’
입력 2016.02.22 (21:32) 수정 2016.02.22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가 안전문제로 내부순환로 일부 구간을 임시로 폐쇄하면서 도심 주요 도로는 하루종일 체증에 시달렸습니다.

서울시는 이 교통 정체를 완화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내부순환로 종암 분기점 구간입니다.

평소에 차량들로 붐비는 도로가 텅 비었습니다.

내부순환로 정릉천고가에서 대형케이블이 파손되면서 서울시는 오늘(22일) 새벽 0시부터 내부순환로 7.5km 구간을 폐쇄했습니다.

이른 시간부터 내부순환로 인근 도로는 꽉 막혔습니다.

<인터뷰> 김현준(운전자) : "평소에 이 길을 이용하고 있는데 지금은 많이 막혀서 상당히 답답하고요. 월요일 아침인데 빨리 직장에 출근해야 하는데..."

특히 북부간선도로 구리 방향의 차량 통행 속도는 지난주와 비교해 10.6% 줄었고, 주변 우회 도로도 평균 시속 2km 이상 감소했습니다.

지금은 출근 시간이 훌쩍 지난 오전 11시인데요. 하지만 내부순환로가 통제되면서 보시는 것처럼 우회로는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습니다.

동부간선도로 성동에서 군자교 구간 통행량은 평소보다 52% 증가했습니다.

이 여파로 주요 간선도로와 서울 도심 도로도 하루종일 혼잡했습니다.

<인터뷰> 이원목(서울시 교통정책과장) : "지역별로 신호 체계를 일부 조정한다든가 여유가 있는 공간들의 진출입 공간들을 추가 확보하는 등.."

서울시는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지만 내부순환로 통제가 풀릴 것으로 예상되는 한달 가량 교통 정체는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서울 내부순환로 폐쇄…도심 온종일 ‘체증’
    • 입력 2016-02-22 21:33:38
    • 수정2016-02-22 22:20:34
    뉴스 9
<앵커 멘트>

서울시가 안전문제로 내부순환로 일부 구간을 임시로 폐쇄하면서 도심 주요 도로는 하루종일 체증에 시달렸습니다.

서울시는 이 교통 정체를 완화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내부순환로 종암 분기점 구간입니다.

평소에 차량들로 붐비는 도로가 텅 비었습니다.

내부순환로 정릉천고가에서 대형케이블이 파손되면서 서울시는 오늘(22일) 새벽 0시부터 내부순환로 7.5km 구간을 폐쇄했습니다.

이른 시간부터 내부순환로 인근 도로는 꽉 막혔습니다.

<인터뷰> 김현준(운전자) : "평소에 이 길을 이용하고 있는데 지금은 많이 막혀서 상당히 답답하고요. 월요일 아침인데 빨리 직장에 출근해야 하는데..."

특히 북부간선도로 구리 방향의 차량 통행 속도는 지난주와 비교해 10.6% 줄었고, 주변 우회 도로도 평균 시속 2km 이상 감소했습니다.

지금은 출근 시간이 훌쩍 지난 오전 11시인데요. 하지만 내부순환로가 통제되면서 보시는 것처럼 우회로는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습니다.

동부간선도로 성동에서 군자교 구간 통행량은 평소보다 52% 증가했습니다.

이 여파로 주요 간선도로와 서울 도심 도로도 하루종일 혼잡했습니다.

<인터뷰> 이원목(서울시 교통정책과장) : "지역별로 신호 체계를 일부 조정한다든가 여유가 있는 공간들의 진출입 공간들을 추가 확보하는 등.."

서울시는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지만 내부순환로 통제가 풀릴 것으로 예상되는 한달 가량 교통 정체는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