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걸리 위암 예방효과 확인…2/3잔이면 충분
입력 2016.03.08 (09:54) 수정 2016.03.08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전통주인 막걸리에 위암을 예방하는 성분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다만, 하루에 3분의 2잔만 마셔도 위암 예방 효과를 보기에 충분하다고 하니까 과음은 하지 않으셔야겠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양한 음식과 잘 어울리면서도 마시기에 부담이 없는 막걸리.

여성은 물론 외국인에게도 인기입니다.

<인터뷰> 마릴린 바더(스위스 유학생) : "저희 아버지 원래는 술 안 드시는데, 막걸리는 드셨어요. 깜짝 놀랐어요. 강한 느낌이 안 들잖아요. 계속 마셔도 괜찮다고 생각돼요. 그 다음날엔 다른 얘기지만..."

한국식품연구원 연구진이 사람의 위암 세포를 이식한 실험용 쥐에게 알콜 성분을 제거한 막걸리를 투여했습니다.

쥐 체중 1킬로그램 당 막걸리 고형분 500밀리그램을 희석해 매일 투여한 결과, 7주 만에 종양의 크기가 4분의 1로 줄었습니다.

암세포 배양액에 직접 막걸리 고형분을 넣은 경우에도 암세포가 30% 줄어들었습니다.

특히 쌀에서 유래된 막걸리의 성분인 베타시토스테롤이 암 억제에 직접 관여한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황진택(박사/한국식품연구원) : "다양한 암 성장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억제함으로써 이런 효과가 나타나는 것을 볼 수가 있었고요."

막걸리의 베타시토스테롤이 전립선 건강과 콜레스테롤 개선 등에 효능이 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위암 억제 효과가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연구진은 쥐에게 투여된 막걸리의 양이 사람으로 따지면 하루에 3분의 2컵 수준의 소량이라며, 암을 막기 위해 막거리를 과음할 필요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막걸리 위암 예방효과 확인…2/3잔이면 충분
    • 입력 2016-03-08 09:55:45
    • 수정2016-03-08 10:07:02
    930뉴스
<앵커 멘트>

우리나라 전통주인 막걸리에 위암을 예방하는 성분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다만, 하루에 3분의 2잔만 마셔도 위암 예방 효과를 보기에 충분하다고 하니까 과음은 하지 않으셔야겠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양한 음식과 잘 어울리면서도 마시기에 부담이 없는 막걸리.

여성은 물론 외국인에게도 인기입니다.

<인터뷰> 마릴린 바더(스위스 유학생) : "저희 아버지 원래는 술 안 드시는데, 막걸리는 드셨어요. 깜짝 놀랐어요. 강한 느낌이 안 들잖아요. 계속 마셔도 괜찮다고 생각돼요. 그 다음날엔 다른 얘기지만..."

한국식품연구원 연구진이 사람의 위암 세포를 이식한 실험용 쥐에게 알콜 성분을 제거한 막걸리를 투여했습니다.

쥐 체중 1킬로그램 당 막걸리 고형분 500밀리그램을 희석해 매일 투여한 결과, 7주 만에 종양의 크기가 4분의 1로 줄었습니다.

암세포 배양액에 직접 막걸리 고형분을 넣은 경우에도 암세포가 30% 줄어들었습니다.

특히 쌀에서 유래된 막걸리의 성분인 베타시토스테롤이 암 억제에 직접 관여한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황진택(박사/한국식품연구원) : "다양한 암 성장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억제함으로써 이런 효과가 나타나는 것을 볼 수가 있었고요."

막걸리의 베타시토스테롤이 전립선 건강과 콜레스테롤 개선 등에 효능이 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위암 억제 효과가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연구진은 쥐에게 투여된 막걸리의 양이 사람으로 따지면 하루에 3분의 2컵 수준의 소량이라며, 암을 막기 위해 막거리를 과음할 필요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