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가관광’ 즉시 퇴출…‘신고포상제’도 도입
입력 2016.03.08 (10:42) 수정 2016.03.08 (17:37) 문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가 관광의 폐해를 막기 위해 오늘(8일) 강도 높은 대책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우선 한국관광공사에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센터를 설치해 쇼핑이나 옵션 강요, 무자격 가이드의 안내 등 '저가 관광' 행위를 신고할 경우 포상금을 지급하는 신고포상제를 도입해 운영하기로 했다. '저가관광' 행위를 신고해 실제로 위법 행위가 적발될 경우 신고자에게는 최대 3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재원 문체부 체육관광정책실장은 지나치게 쇼핑 관광에 의존하거나, 무자격 가이드를 쓰거나 예정과 다르게 관광객들의 일정을 바꾸는 것도 위법행위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또 규정이 없어 처벌하지 못하던 '무자격 가이드'에 대한 처벌기준을 마련해 자격이 없는 가이드가 업체를 바꿔가며 활동하는 악순환을 근절할 방침이다. 관광 통역안내사 자격증을 대여하는 경우에도 '무자격 가이드'로 간주해 자격을 취소할 수 있다.

이와 함께 2년마다 실시하던 중국 전담여행사에 대한 퇴출심사를 분기별로 실시해 출혈 저가 경쟁을 하는 여행사는 상시 퇴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이번 달 안에 중국 전담 여행사로 지정 받은 지 2년이 넘은 170여 개 여행사를 대상으로 유치실적과 재정 건전성 등을 심사해 퇴출 대상 부실 전담여행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무자격 관광통역안내사를 고용한 전담여행사의 경우 지금까지는 3번 적발되면 지정을 취소했지만 앞으로는 2번만 적발돼도 취소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반면 양질의 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우수 전담여행사에 대해서는 갱신심사를 면제하는 등의 혜택을 주고 방한 단체 관광 상품에 대한 품질인증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한편, 저가관광 퇴출 제도를 동남아 관광객 등에도 확대하느냐의 문제에 대해 김 실장은, 이번 조치는 한·중 양국 정부간 공통된 이해관계가 있어 가능했다며 동남아 관광객들 대상으로도 비슷한 문제가 있어 해당 국가 정부들과의 협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저가관광’ 즉시 퇴출…‘신고포상제’도 도입
    • 입력 2016-03-08 10:42:02
    • 수정2016-03-08 17:37:41
    문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가 관광의 폐해를 막기 위해 오늘(8일) 강도 높은 대책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우선 한국관광공사에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센터를 설치해 쇼핑이나 옵션 강요, 무자격 가이드의 안내 등 '저가 관광' 행위를 신고할 경우 포상금을 지급하는 신고포상제를 도입해 운영하기로 했다. '저가관광' 행위를 신고해 실제로 위법 행위가 적발될 경우 신고자에게는 최대 3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재원 문체부 체육관광정책실장은 지나치게 쇼핑 관광에 의존하거나, 무자격 가이드를 쓰거나 예정과 다르게 관광객들의 일정을 바꾸는 것도 위법행위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또 규정이 없어 처벌하지 못하던 '무자격 가이드'에 대한 처벌기준을 마련해 자격이 없는 가이드가 업체를 바꿔가며 활동하는 악순환을 근절할 방침이다. 관광 통역안내사 자격증을 대여하는 경우에도 '무자격 가이드'로 간주해 자격을 취소할 수 있다.

이와 함께 2년마다 실시하던 중국 전담여행사에 대한 퇴출심사를 분기별로 실시해 출혈 저가 경쟁을 하는 여행사는 상시 퇴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이번 달 안에 중국 전담 여행사로 지정 받은 지 2년이 넘은 170여 개 여행사를 대상으로 유치실적과 재정 건전성 등을 심사해 퇴출 대상 부실 전담여행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무자격 관광통역안내사를 고용한 전담여행사의 경우 지금까지는 3번 적발되면 지정을 취소했지만 앞으로는 2번만 적발돼도 취소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반면 양질의 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우수 전담여행사에 대해서는 갱신심사를 면제하는 등의 혜택을 주고 방한 단체 관광 상품에 대한 품질인증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한편, 저가관광 퇴출 제도를 동남아 관광객 등에도 확대하느냐의 문제에 대해 김 실장은, 이번 조치는 한·중 양국 정부간 공통된 이해관계가 있어 가능했다며 동남아 관광객들 대상으로도 비슷한 문제가 있어 해당 국가 정부들과의 협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