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정부 주요 인사 수십 명 스마트폰 공격해 해킹”
입력 2016.03.08 (11:16) 수정 2016.03.08 (16:30) 정치
북한이 정부 주요 인사의 스마트폰을 해킹해, 음성통화 내용까지 절취했다고 국정원이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오늘 최종일 3차장 주관으로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열고 최근 북한의 사이버 테러 공격 사례를 공개한 뒤 각 기관의 대응태세를 점검했습니다.

국정원은 회의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이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 사이에 정부 주요 인사 수십 명의 스마트폰을 해킹 공격해, 통화 내역과 문자 메시지, 음성통화 내용까지 가져갔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북한이 주요 인사의 스마트폰으로 유인 문자 메시지를 보내 악성코드를 심는 방식을 사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공격 대상 스마트폰 중 20% 가까이가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정원은 북한 해킹 조직이 지난 2013년 스마트폰 게임을 통해 악성코드를 배포하는 방식으로 2만 5천 여대에 달하는 국내 스마트폰을 해킹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북한 해킹 조직이 인터넷 뱅킹과 카드 결제 때 사용하는 보안소프트웨어 제작 업체 내부 전산망에 침투한 뒤, 전산망을 장악한 사실도 확인해, 보안조치를 취했다고 공개했습니다.

해당 업체는 2천 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보안 프로그램 제작 업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금융기관에 인터넷뱅킹용 보안소프트웨어를 납품하는 또 다른 업체의 전자인증서도 북한에 해킹됐던 사실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지난 1월과 2월 철도운영기관 직원들에게 피싱 메일을 보내 직원들의 메일 계정과 패스워드 탈취를 시도한 적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북한, 정부 주요 인사 수십 명 스마트폰 공격해 해킹”
    • 입력 2016-03-08 11:16:15
    • 수정2016-03-08 16:30:01
    정치
북한이 정부 주요 인사의 스마트폰을 해킹해, 음성통화 내용까지 절취했다고 국정원이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오늘 최종일 3차장 주관으로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열고 최근 북한의 사이버 테러 공격 사례를 공개한 뒤 각 기관의 대응태세를 점검했습니다.

국정원은 회의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이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 사이에 정부 주요 인사 수십 명의 스마트폰을 해킹 공격해, 통화 내역과 문자 메시지, 음성통화 내용까지 가져갔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북한이 주요 인사의 스마트폰으로 유인 문자 메시지를 보내 악성코드를 심는 방식을 사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공격 대상 스마트폰 중 20% 가까이가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정원은 북한 해킹 조직이 지난 2013년 스마트폰 게임을 통해 악성코드를 배포하는 방식으로 2만 5천 여대에 달하는 국내 스마트폰을 해킹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북한 해킹 조직이 인터넷 뱅킹과 카드 결제 때 사용하는 보안소프트웨어 제작 업체 내부 전산망에 침투한 뒤, 전산망을 장악한 사실도 확인해, 보안조치를 취했다고 공개했습니다.

해당 업체는 2천 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보안 프로그램 제작 업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금융기관에 인터넷뱅킹용 보안소프트웨어를 납품하는 또 다른 업체의 전자인증서도 북한에 해킹됐던 사실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지난 1월과 2월 철도운영기관 직원들에게 피싱 메일을 보내 직원들의 메일 계정과 패스워드 탈취를 시도한 적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