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외교부장 “中, 3자·4자·5자 접촉에 개방적 태도”
입력 2016.03.08 (12:45) 국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만을 고집하던 중국이 다른 방식의 협상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시사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오늘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핵문제를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일 수만 있다면 중국이 3자, 4자, 5자 접촉 등에 대해 모두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부장은 중국이 북한에 대해 제재보다는 6자회담의 재개를 원한다는 기존의 원론적인 입장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왕이 외교부장의 발언은 박근혜 대통령이 언급한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 등을 중국이 검토해 볼 수 있다는 입장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왕이 부장은 이와 함께 대북제재 안보리 결의와 관련해서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결의을 실행할 책임과 능력이 있다면서 철저한 이행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북한 광물수출을 금지한 결의안 내용과 관련해 민생목적과 비민생목적 수출을 어떻게 구분할 것인가와 관련해서는 다들 공감대가 있을 것으로 안다면서 즉답을 피했습니다.

이같은 답변은 민생 목적인 북한 광물 수입은 지속할 뜻으로 해석됩니다.

왕 부장은 아울러 각 나라가 한반도에 어떠한 긴장을 악화시키는 행동도 반대한다고 밝혀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거부감도 표시했습니다.
  • 中 외교부장 “中, 3자·4자·5자 접촉에 개방적 태도”
    • 입력 2016-03-08 12:45:36
    국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만을 고집하던 중국이 다른 방식의 협상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시사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오늘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핵문제를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일 수만 있다면 중국이 3자, 4자, 5자 접촉 등에 대해 모두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부장은 중국이 북한에 대해 제재보다는 6자회담의 재개를 원한다는 기존의 원론적인 입장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왕이 외교부장의 발언은 박근혜 대통령이 언급한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 등을 중국이 검토해 볼 수 있다는 입장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왕이 부장은 이와 함께 대북제재 안보리 결의와 관련해서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결의을 실행할 책임과 능력이 있다면서 철저한 이행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북한 광물수출을 금지한 결의안 내용과 관련해 민생목적과 비민생목적 수출을 어떻게 구분할 것인가와 관련해서는 다들 공감대가 있을 것으로 안다면서 즉답을 피했습니다.

이같은 답변은 민생 목적인 북한 광물 수입은 지속할 뜻으로 해석됩니다.

왕 부장은 아울러 각 나라가 한반도에 어떠한 긴장을 악화시키는 행동도 반대한다고 밝혀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거부감도 표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