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경원 “위안부 합의 이행해야”…日 외무위원장에 서한
입력 2016.03.08 (16:06) 정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나경원 위원장은 세계여성의 날인 오늘(8일) 일본 기시 노부오(岸信夫) 중의원 외무위원장에 서한을 보내 한일 외교장관 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합의'를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나 위원장은 서한에서 "일본 정부는 합의 당시와 달리 군과 관헌에 의한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부인하는 등 위안부 문제에 대한 책임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의 위안부 동원 강제성 부인에 대해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나 위원장은 "외교장관간 합의의 후속 조치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에 대한 내용이 분명히 포함됐다"면서 "생존한 44명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이 다시 한 번 훼손되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 나경원 “위안부 합의 이행해야”…日 외무위원장에 서한
    • 입력 2016-03-08 16:06:34
    정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나경원 위원장은 세계여성의 날인 오늘(8일) 일본 기시 노부오(岸信夫) 중의원 외무위원장에 서한을 보내 한일 외교장관 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합의'를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나 위원장은 서한에서 "일본 정부는 합의 당시와 달리 군과 관헌에 의한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부인하는 등 위안부 문제에 대한 책임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의 위안부 동원 강제성 부인에 대해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나 위원장은 "외교장관간 합의의 후속 조치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에 대한 내용이 분명히 포함됐다"면서 "생존한 44명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이 다시 한 번 훼손되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