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벤츠 한대 가격이 1,750만원?
입력 2016.03.08 (18:28) 취재K
한 대에 6천만 원이 넘는 고급 수입차인 벤츠 E클래스를 2천만 원도 안 되는 가격에 살 수 있다면 어떨까? 실제로 이런 식으로 사람들을 현혹해 전국을 무대로 불법 다단계 영업을 하던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연관 기사]☞ ‘1천750만 원에 벤츠 산다’…불법 다단계 검거

부산경찰청은 고급 벤츠 승용차를 미끼로 불법 다단계 영업을 해온 김모(50)씨 등 5명을 적발했다.부산경찰청은 고급 벤츠 승용차를 미끼로 불법 다단계 영업을 해온 김모(50)씨 등 5명을 적발했다.


벤츠 승용차 미끼 불법 다단계 조직 적발

부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기와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다단계 조직 대표 김모(50) 씨를 구속하고 이사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이 밝힌 이들의 혐의는 전형적인 다단계 영업 행태를 띠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께 유명 포털사이트에 '벤츠 공동구매 프로그램'이라는 모임방을 만들어놓고 SNS로 회원을 모았다.

한 계좌에 1천750만 원을 일시금으로 내고 다른 회원 6명을 모집해 '7명 구성박스'를 완성하면 시가 6천800만 원짜리 벤츠 E클래스 승용차를 제공하겠다는 솔깃한 제안을 내세웠다.

즉 처음 투자한 사람이 2명의 투자자를 데려오고, 이 2명이 다시 2명씩을 데려와 모두 7명이 되면 최초의 투자자는 낸 돈의 4배 값인 벤츠 승용차를 받게 된다는 솔깃한 제안으로 회원들을 꼬드겼다.

회원이 계속 두 배로 불어나지 않는 한 뒤늦게 가입한 회원들은 차를 못 받을 수도 있는 전형적인 불법 다단계 구조로 회원들을 모집했다.



"자신 포함 회원 7명 모으면 벤츠 한대 준다" 현혹

정상가의 1/4 값에 고급 외제차를 살 수 있다는 입소문에 모임방의 회원은 금세 늘었다. 서울, 대전, 광주, 김해 등지에 회원을 모집·관리하는 '지역총판'을 두고 대표인 김 씨와 이사들은 지역총판을 관리하는 수법으로 회원 수를 불렸다.

이들 조직이 이렇게 모은 176명으로부터 입금받은 돈은 61억 원 상당, 하지만 실제로 1천750만 원에 벤츠를 산 사람은 없었다. 일부 회원들이 7명 구성박스를 완성하긴 했지만, 다단계 조직은 벤츠가 아닌 현금 5천800만 원을 줬다. 홍보 삼아 초기 일부 회원들에게는 5천여 만의 현금을 지급한 것이다.

이들은 외제차 공식 딜러사와 계약을 했다고 했지만 사실이 아니었다. 공식 딜러사와 계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조직은 애초부터 벤츠 승용차를 다량 공급받을 수 없었다.

경찰 조사결과 회원 가운데 60명은 큰 손해를 보지 않고 탈퇴했지만, 117명은 가입비를 전액 날리게 생겼다. 다단계 조직의 계좌에 있던 돈이 최근 전액 인출돼 돌려줄 돈이 없기 때문이다.


회원 117명 가입비 27억 원 날릴 판

인터넷을 통해 입소문이 번지면서 가입자들이 쉽게 현혹되는 바람에 일반 유사수신 범죄보다 범죄 피해가 빠른 속도로 번져나갔다.

일부는 초기 1천750만 원을 내고 나서 여윳돈을 투자해 차명으로 계좌 2개를 추가로 확보해 7명 회원을 구성한 것처럼 꾸며 현금 5천800만 원을 받고 차명 계좌 가입비는 나중에 환불을 받는 방식으로 부당이득을 챙기기도 했다.
  • 벤츠 한대 가격이 1,750만원?
    • 입력 2016-03-08 18:28:35
    취재K
한 대에 6천만 원이 넘는 고급 수입차인 벤츠 E클래스를 2천만 원도 안 되는 가격에 살 수 있다면 어떨까? 실제로 이런 식으로 사람들을 현혹해 전국을 무대로 불법 다단계 영업을 하던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연관 기사]☞ ‘1천750만 원에 벤츠 산다’…불법 다단계 검거

부산경찰청은 고급 벤츠 승용차를 미끼로 불법 다단계 영업을 해온 김모(50)씨 등 5명을 적발했다.부산경찰청은 고급 벤츠 승용차를 미끼로 불법 다단계 영업을 해온 김모(50)씨 등 5명을 적발했다.


벤츠 승용차 미끼 불법 다단계 조직 적발

부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기와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다단계 조직 대표 김모(50) 씨를 구속하고 이사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이 밝힌 이들의 혐의는 전형적인 다단계 영업 행태를 띠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께 유명 포털사이트에 '벤츠 공동구매 프로그램'이라는 모임방을 만들어놓고 SNS로 회원을 모았다.

한 계좌에 1천750만 원을 일시금으로 내고 다른 회원 6명을 모집해 '7명 구성박스'를 완성하면 시가 6천800만 원짜리 벤츠 E클래스 승용차를 제공하겠다는 솔깃한 제안을 내세웠다.

즉 처음 투자한 사람이 2명의 투자자를 데려오고, 이 2명이 다시 2명씩을 데려와 모두 7명이 되면 최초의 투자자는 낸 돈의 4배 값인 벤츠 승용차를 받게 된다는 솔깃한 제안으로 회원들을 꼬드겼다.

회원이 계속 두 배로 불어나지 않는 한 뒤늦게 가입한 회원들은 차를 못 받을 수도 있는 전형적인 불법 다단계 구조로 회원들을 모집했다.



"자신 포함 회원 7명 모으면 벤츠 한대 준다" 현혹

정상가의 1/4 값에 고급 외제차를 살 수 있다는 입소문에 모임방의 회원은 금세 늘었다. 서울, 대전, 광주, 김해 등지에 회원을 모집·관리하는 '지역총판'을 두고 대표인 김 씨와 이사들은 지역총판을 관리하는 수법으로 회원 수를 불렸다.

이들 조직이 이렇게 모은 176명으로부터 입금받은 돈은 61억 원 상당, 하지만 실제로 1천750만 원에 벤츠를 산 사람은 없었다. 일부 회원들이 7명 구성박스를 완성하긴 했지만, 다단계 조직은 벤츠가 아닌 현금 5천800만 원을 줬다. 홍보 삼아 초기 일부 회원들에게는 5천여 만의 현금을 지급한 것이다.

이들은 외제차 공식 딜러사와 계약을 했다고 했지만 사실이 아니었다. 공식 딜러사와 계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조직은 애초부터 벤츠 승용차를 다량 공급받을 수 없었다.

경찰 조사결과 회원 가운데 60명은 큰 손해를 보지 않고 탈퇴했지만, 117명은 가입비를 전액 날리게 생겼다. 다단계 조직의 계좌에 있던 돈이 최근 전액 인출돼 돌려줄 돈이 없기 때문이다.


회원 117명 가입비 27억 원 날릴 판

인터넷을 통해 입소문이 번지면서 가입자들이 쉽게 현혹되는 바람에 일반 유사수신 범죄보다 범죄 피해가 빠른 속도로 번져나갔다.

일부는 초기 1천750만 원을 내고 나서 여윳돈을 투자해 차명으로 계좌 2개를 추가로 확보해 7명 회원을 구성한 것처럼 꾸며 현금 5천800만 원을 받고 차명 계좌 가입비는 나중에 환불을 받는 방식으로 부당이득을 챙기기도 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