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영, “민간 문화 산업 지원 팔 걷었다”
입력 2016.03.08 (19:22) 수정 2016.03.08 (22:2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과 영국 정부가 문화산업 분야의 민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서기로 합의했습니다.

문화콘텐츠 분야의 협력이 강화될 경우 양국 문화 산업에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됩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만명이 군함을 향해 피난에 나서는 영화속 한 장면입니다.

실제로는 산 아래 있는 30여 명을 촬영해 그래픽 작업을 했습니다.

등장 인물들이 세트장 다리 위를 걷는 모습을 촬영해 역시 컴퓨터 작업을 했더니, 짜릿한 영화속 한 장면이 탄생합니다.

한국의 영상 업체가 만든 작품들입니다.

아시아에서 이미 좋은 평가를 받아 온 이들 기업들에게 영국 시장 진출의 가능성이 열렸습니다.

한국과 영국 정부가 문화창조산업 분야에서 민간 교류를 적극 지원하기 위한 공동성명서를 채택했습니다.

<인터뷰> 김종덕(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영국 정부도 그렇고 한국 정부도 그렇고 이런 일을 하시는 분들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이 정책적으로 다가 배려가될 거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 패션과 공예, 영화, 방송,예술 등 5개 분야의 양국 기관들이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도 채결했습니다.

<녹취> 위팅테일(英 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 : "한국과 영국의 문화적 관계 발전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일입니다."

양국 문화 산업 기업들이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된 겁니다.

한국과 영국은 내년과 내후년을 가칭 상호교류의 해로 정하고 문화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한·영, “민간 문화 산업 지원 팔 걷었다”
    • 입력 2016-03-08 19:24:05
    • 수정2016-03-08 22:26:57
    뉴스 7
<앵커 멘트>

한국과 영국 정부가 문화산업 분야의 민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서기로 합의했습니다.

문화콘텐츠 분야의 협력이 강화될 경우 양국 문화 산업에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됩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만명이 군함을 향해 피난에 나서는 영화속 한 장면입니다.

실제로는 산 아래 있는 30여 명을 촬영해 그래픽 작업을 했습니다.

등장 인물들이 세트장 다리 위를 걷는 모습을 촬영해 역시 컴퓨터 작업을 했더니, 짜릿한 영화속 한 장면이 탄생합니다.

한국의 영상 업체가 만든 작품들입니다.

아시아에서 이미 좋은 평가를 받아 온 이들 기업들에게 영국 시장 진출의 가능성이 열렸습니다.

한국과 영국 정부가 문화창조산업 분야에서 민간 교류를 적극 지원하기 위한 공동성명서를 채택했습니다.

<인터뷰> 김종덕(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영국 정부도 그렇고 한국 정부도 그렇고 이런 일을 하시는 분들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이 정책적으로 다가 배려가될 거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 패션과 공예, 영화, 방송,예술 등 5개 분야의 양국 기관들이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도 채결했습니다.

<녹취> 위팅테일(英 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 : "한국과 영국의 문화적 관계 발전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일입니다."

양국 문화 산업 기업들이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된 겁니다.

한국과 영국은 내년과 내후년을 가칭 상호교류의 해로 정하고 문화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