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태경 “서울메트로, 2014년 北해킹 서울시장에 보고 안해”
입력 2016.03.08 (20:09) 정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8일(오늘) 서울메트로가 지난 2014년 북한으로부터 사이버테러를 당하고도 서울시에 제대로 보고하지 않는 등 부적절하게 대응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2014년 7월 서울메트로 핵심 서버가 북한 추정 사이버테러 조직에 해킹당했을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보고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며 "박 시장은 이 같은 해킹 사태를 지난해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최초로 알게 됐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지난 2014년 서울메트로 사장에게 보고된 자료에 '추가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악성코드에 감염된 피해 PC 271대를 먼저 포맷 했던 것으로 나왔지만, 실제 확인 결과 PC 271대는 포맷 되지 않았고 포맷 조치는 2개월에 걸쳐 천천히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 측은 당시 사장 보고자료가 박 시장에게까지 보고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또 서울메트로가 국정감사에서 지적받은 내용과 관련해 '북한 해커에 의해 장악됐다고 확정할 수 없다'는 설명자료를 배포했지만 확인 결과 서울메트로 내부자료에는 해킹 주체가 3.20 사이버테러와 동일한 조직으로 명백히 기술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2013년 3월 20일 방송사와 은행 등에 대한 사이버 테러가 북한 정찰총국의 소행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었다.

또 "서울시가 실시한 정보보안 관리실태평가 사이버위기관리 분야에서 서울메트로는 2013년, 2014년 각각 100점 만점을 받아 서울시가 형식적으로 사이버테러에 대응해온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사이버테러를 당하고도 모르는 것이 현재 서울메트로와 서울시의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 하태경 “서울메트로, 2014년 北해킹 서울시장에 보고 안해”
    • 입력 2016-03-08 20:09:56
    정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8일(오늘) 서울메트로가 지난 2014년 북한으로부터 사이버테러를 당하고도 서울시에 제대로 보고하지 않는 등 부적절하게 대응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2014년 7월 서울메트로 핵심 서버가 북한 추정 사이버테러 조직에 해킹당했을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보고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며 "박 시장은 이 같은 해킹 사태를 지난해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최초로 알게 됐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지난 2014년 서울메트로 사장에게 보고된 자료에 '추가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악성코드에 감염된 피해 PC 271대를 먼저 포맷 했던 것으로 나왔지만, 실제 확인 결과 PC 271대는 포맷 되지 않았고 포맷 조치는 2개월에 걸쳐 천천히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 측은 당시 사장 보고자료가 박 시장에게까지 보고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또 서울메트로가 국정감사에서 지적받은 내용과 관련해 '북한 해커에 의해 장악됐다고 확정할 수 없다'는 설명자료를 배포했지만 확인 결과 서울메트로 내부자료에는 해킹 주체가 3.20 사이버테러와 동일한 조직으로 명백히 기술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2013년 3월 20일 방송사와 은행 등에 대한 사이버 테러가 북한 정찰총국의 소행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었다.

또 "서울시가 실시한 정보보안 관리실태평가 사이버위기관리 분야에서 서울메트로는 2013년, 2014년 각각 100점 만점을 받아 서울시가 형식적으로 사이버테러에 대응해온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사이버테러를 당하고도 모르는 것이 현재 서울메트로와 서울시의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