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 조세회피처에 32개 법인…상당수 손실
입력 2016.03.09 (06:42) 수정 2016.03.09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앞서 보신 버가야 인터내셔널이 세워진 싱가포르는 국제사회에선 조세피난처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SK그룹은 싱가포르 말고도 대표적 조세피난처인 케이맨 제도에만 30개가 넘는 법인을 두고 있었습니다.

또 법인들 대부분 거액의 투자손실을 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어서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카리브해에 3개의 섬으로 구성된 영국령 케이맨 제도는 조세피난처로 유명합니다.

SK그룹은 이곳에 무려 32개의 법인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가운데 30개 법인은 금융 또는 투자 관련 업종이었고, 2곳은 의료용품 제조업체로 신고됐습니다.

일부 법인의 경우는 설립 과정도 복잡합니다.

케이맨 2곳과 싱가포르 2곳을 거치는 등 모두 5단계를 거쳐 설립된 법인도 있습니다.

SK 계열사가 직접 세운 법인은 불과 12곳.

해외 법인이 또 해외법인을 만드는 식으로 가지를 치면 세원추적이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얘기입니다.

그렇다면 케이먼에 있는 투자 법인들은 과연 수익을 내고 있을까?

공시자료를 통해 확인해봤습니다.

SK텔레콤이 세운 투자사입니다.

최초 투자액이 280억 원인데 지난해 3분기까지 무려 152억 원의 손실이 났습니다.

SK C&C가 투자한 펀드의 지난해 손실액은 75억 원에 달했습니다.

확인된 18개 법인에서만 최초취득금액은 7천억 원, 하지만 자산은 2천억 원 넘게 줄었고, 지난해 620억 원 손실을 봤습니다.

<인터뷰> 정선섭(재벌닷컴 대표) : "재벌들이 조세피난처에 본래의 사업목적과 상관없는 금융업이나 투자업 회사들을 많이 설립했는데 실제로 실적 부진 등이 많이 나타나서 회계의 투명성이 낮다는 점 때문에 당국의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SK그룹 측은 해당 법인들이 운용 과정에서 일부 손실이 있었지만 이 내용을 분명히 공시했으며, 합법적인 과정을 거쳐 세운 회사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 SK, 조세회피처에 32개 법인…상당수 손실
    • 입력 2016-03-09 06:43:21
    • 수정2016-03-09 07:38: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앞서 보신 버가야 인터내셔널이 세워진 싱가포르는 국제사회에선 조세피난처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SK그룹은 싱가포르 말고도 대표적 조세피난처인 케이맨 제도에만 30개가 넘는 법인을 두고 있었습니다.

또 법인들 대부분 거액의 투자손실을 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어서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카리브해에 3개의 섬으로 구성된 영국령 케이맨 제도는 조세피난처로 유명합니다.

SK그룹은 이곳에 무려 32개의 법인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가운데 30개 법인은 금융 또는 투자 관련 업종이었고, 2곳은 의료용품 제조업체로 신고됐습니다.

일부 법인의 경우는 설립 과정도 복잡합니다.

케이맨 2곳과 싱가포르 2곳을 거치는 등 모두 5단계를 거쳐 설립된 법인도 있습니다.

SK 계열사가 직접 세운 법인은 불과 12곳.

해외 법인이 또 해외법인을 만드는 식으로 가지를 치면 세원추적이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얘기입니다.

그렇다면 케이먼에 있는 투자 법인들은 과연 수익을 내고 있을까?

공시자료를 통해 확인해봤습니다.

SK텔레콤이 세운 투자사입니다.

최초 투자액이 280억 원인데 지난해 3분기까지 무려 152억 원의 손실이 났습니다.

SK C&C가 투자한 펀드의 지난해 손실액은 75억 원에 달했습니다.

확인된 18개 법인에서만 최초취득금액은 7천억 원, 하지만 자산은 2천억 원 넘게 줄었고, 지난해 620억 원 손실을 봤습니다.

<인터뷰> 정선섭(재벌닷컴 대표) : "재벌들이 조세피난처에 본래의 사업목적과 상관없는 금융업이나 투자업 회사들을 많이 설립했는데 실제로 실적 부진 등이 많이 나타나서 회계의 투명성이 낮다는 점 때문에 당국의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SK그룹 측은 해당 법인들이 운용 과정에서 일부 손실이 있었지만 이 내용을 분명히 공시했으며, 합법적인 과정을 거쳐 세운 회사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