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김정은 “핵탄두 경량화로 표준화·규격화 실현” 주장
입력 2016.03.09 (07:12) 수정 2016.03.09 (08:45) 정치
북한 김정은이 핵탄두를 경량화해 탄도 미사일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하는데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9일) 김정은이 핵무기 연구 분야의 과학자와 기술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우리식의 혼합 장약 구조로서 열핵반응이 순간적으로 급속히 전개될 수 있는 합리적인 구조로 설계된 핵탄두가 정말 대단하다"며 "당의 미더운 핵 전투원인 핵과학자·기술자들이 국방과학연구 사업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했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또 "핵시설들의 정상 운영을 높은 수준에서 보장하며 필요한 핵물질들을 꽝꽝 생산하여 핵무기 기술을 끊임없이 발전시켜야 한다"며 "보다 위력하고 정밀화, 소형화된 핵무기들과 그 운반수단들을 더 많이 만들 뿐 아니라 이미 실전 배비(배치)한 핵 타격수단들도 부단히 갱신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핵 선제타격권은 결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며 "미국이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핵으로 덮치려 들 때는 주저 없이 핵으로 먼저 냅다 칠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정은의 이번 시찰에는 인민군 대장인 김락겸 전략군사령관과 홍영칠·김여정 당 부부장이 동행했으며 현지에서는 홍승무·김정식 부부장과 군수공업부,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김정은을 맞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3일 신형 방사포 시험 발사 현지지도하는 자리에서 "실전 배비(배치)한 핵 탄두들을 임의의 순간에 쏴버릴 수 있게 항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 北 김정은 “핵탄두 경량화로 표준화·규격화 실현” 주장
    • 입력 2016-03-09 07:12:25
    • 수정2016-03-09 08:45:15
    정치
북한 김정은이 핵탄두를 경량화해 탄도 미사일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하는데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9일) 김정은이 핵무기 연구 분야의 과학자와 기술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우리식의 혼합 장약 구조로서 열핵반응이 순간적으로 급속히 전개될 수 있는 합리적인 구조로 설계된 핵탄두가 정말 대단하다"며 "당의 미더운 핵 전투원인 핵과학자·기술자들이 국방과학연구 사업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했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또 "핵시설들의 정상 운영을 높은 수준에서 보장하며 필요한 핵물질들을 꽝꽝 생산하여 핵무기 기술을 끊임없이 발전시켜야 한다"며 "보다 위력하고 정밀화, 소형화된 핵무기들과 그 운반수단들을 더 많이 만들 뿐 아니라 이미 실전 배비(배치)한 핵 타격수단들도 부단히 갱신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핵 선제타격권은 결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며 "미국이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핵으로 덮치려 들 때는 주저 없이 핵으로 먼저 냅다 칠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정은의 이번 시찰에는 인민군 대장인 김락겸 전략군사령관과 홍영칠·김여정 당 부부장이 동행했으며 현지에서는 홍승무·김정식 부부장과 군수공업부,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김정은을 맞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3일 신형 방사포 시험 발사 현지지도하는 자리에서 "실전 배비(배치)한 핵 탄두들을 임의의 순간에 쏴버릴 수 있게 항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