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살 아들 길에 버린 계모 체포…생사 확인 안돼
입력 2016.03.09 (08:05) 수정 2016.03.09 (08:5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7살 아들을 길에 버렸다고 주장하는 30대 계모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 계모는 그동안 아들을 굶기고 때리는 등 학대한 사실은 인정했는데요.

아이의 소재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서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평택에서 실종 신고된 7살 신 모 군입니다.

신 군이 실종된 건 지난 달 19일.

새 어머니인 38살 김모 씨와 함께 집에서 나간 신 군은 아직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씨가 집에 돌아올 땐 혼자였던 겁니다.

<녹취> 동네 주민(음성변조) : "여기는 동네 사람들만 다 알죠, 여긴 다 뜨내기라서 누가 누가 사는질 몰라요. 사고 터져도 한참 있다 아는거야..."

경찰에 붙잡힌 김 씨는 의붓 아들이 미워서 길에 버렸지만 살해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박덕순(경기 평택경찰서 형사과장) : "남편이 출근한 이후에 나와서 데리고 다니다 불특정 장소에서 자기가 빠른 걸음으로 집에 들어왔다고 진술을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일단은 아기를 유기했다는 장소를 찾아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김 씨가 그동안 신 군과 신 군의 누나를 여러차례 학대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대소변을 못가린다며 베란다에 가두고 굶기거나, 수시로 때린 사실을 인정한 겁니다.

경찰은 김 씨의 학대 사실을 알고도 방임한 혐의로 남편 38살 신모 씨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올해 초 아들의 초등학교 입학 유예를 신청했던 아버지 신씨는 아들을 친정 엄마 집에 보냈다는 김 씨의 말을 믿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김 씨 부부는 경찰 체포 당시 자택 인근 호텔에 투숙 중이었으며 객실에서는 소주 4병과 수면제 수십 알이 발견됐습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7살 아들 길에 버린 계모 체포…생사 확인 안돼
    • 입력 2016-03-09 08:07:05
    • 수정2016-03-09 08:58:06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7살 아들을 길에 버렸다고 주장하는 30대 계모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 계모는 그동안 아들을 굶기고 때리는 등 학대한 사실은 인정했는데요.

아이의 소재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서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평택에서 실종 신고된 7살 신 모 군입니다.

신 군이 실종된 건 지난 달 19일.

새 어머니인 38살 김모 씨와 함께 집에서 나간 신 군은 아직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씨가 집에 돌아올 땐 혼자였던 겁니다.

<녹취> 동네 주민(음성변조) : "여기는 동네 사람들만 다 알죠, 여긴 다 뜨내기라서 누가 누가 사는질 몰라요. 사고 터져도 한참 있다 아는거야..."

경찰에 붙잡힌 김 씨는 의붓 아들이 미워서 길에 버렸지만 살해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박덕순(경기 평택경찰서 형사과장) : "남편이 출근한 이후에 나와서 데리고 다니다 불특정 장소에서 자기가 빠른 걸음으로 집에 들어왔다고 진술을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일단은 아기를 유기했다는 장소를 찾아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김 씨가 그동안 신 군과 신 군의 누나를 여러차례 학대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대소변을 못가린다며 베란다에 가두고 굶기거나, 수시로 때린 사실을 인정한 겁니다.

경찰은 김 씨의 학대 사실을 알고도 방임한 혐의로 남편 38살 신모 씨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올해 초 아들의 초등학교 입학 유예를 신청했던 아버지 신씨는 아들을 친정 엄마 집에 보냈다는 김 씨의 말을 믿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김 씨 부부는 경찰 체포 당시 자택 인근 호텔에 투숙 중이었으며 객실에서는 소주 4병과 수면제 수십 알이 발견됐습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