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무수단’ 발사
“중국 입항한 北선박 10일부터 귀환 차단…선박교역 전면금지”
입력 2016.03.09 (08:56)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의 대북 제재 결의를 수용해 중국 정부가 자국에 들어온 북한 선박이 돌아가는 것도 차단할 방침을 밝혔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9일(오늘)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중 무역 관계자들은 중국 당국으로부터 이미 입항한 북한 선박이 북한으로 귀항하는 것을 10일(내일)부터 금지하겠다는 통보가 있었다고 밝혔다.

산케이는 중국이 북한 선박과의 교역을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본토의 모든 항구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목록에 오른 북한 해운사 '원양해운관리회사'(OMM) 소속 선박 31척의 입항이 확인되면 조사하고 압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중국은 지난달 말부터 이미 북한 선박의 단둥항 입항을 금지하고 있다. 당국자는 중국이 육상 교역 분야에서도 세관 담당자를 늘리고 모든 대북 수출품을 개봉해 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으로의 달러 송금을 금지한 것에 이어 중국 주요 은행은 북한 은행과의 위안화 거래도 정지시켰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 “중국 입항한 北선박 10일부터 귀환 차단…선박교역 전면금지”
    • 입력 2016-03-09 08:56:40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의 대북 제재 결의를 수용해 중국 정부가 자국에 들어온 북한 선박이 돌아가는 것도 차단할 방침을 밝혔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9일(오늘)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중 무역 관계자들은 중국 당국으로부터 이미 입항한 북한 선박이 북한으로 귀항하는 것을 10일(내일)부터 금지하겠다는 통보가 있었다고 밝혔다.

산케이는 중국이 북한 선박과의 교역을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본토의 모든 항구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목록에 오른 북한 해운사 '원양해운관리회사'(OMM) 소속 선박 31척의 입항이 확인되면 조사하고 압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중국은 지난달 말부터 이미 북한 선박의 단둥항 입항을 금지하고 있다. 당국자는 중국이 육상 교역 분야에서도 세관 담당자를 늘리고 모든 대북 수출품을 개봉해 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으로의 달러 송금을 금지한 것에 이어 중국 주요 은행은 북한 은행과의 위안화 거래도 정지시켰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