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피폭된 작업원 4만 6천 명
입력 2016.03.09 (11:18) 국제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현장에서 방사능에 피폭된 작업자가 지난해 말까지 모두 4만 6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일본 정부가 정한 5년 간의 누적 피폭한도 100m㏜(밀리시버트)를 넘은 작업원은 174명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사고 1년 후인 2012년 3월에서 늘지 않은 수치다. 100mSv가 넘게 피폭된 174명 가운데 사고 직후 며칠 동안 제어실 등에서 발전기 운전 및 감시기기 복구 작업을 맡았던 6명은 피폭량이 310~678m㏜에 달했다.

하지만 100m㏜ 이하로 피폭된 작업원은 점차 늘어나는 추세인데, 지난해에만 5천 7백여 명이 50~100m㏜, 천 명이 20~50m㏜, 4천 명이 20m㏜이하 피폭자로 추가 기록됐다. 20m㏜ 이하 피폭자는 2012년에서 2015년 사이 매년 4천~7천7600명씩 늘어왔다.

반면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 내에서 원전 가동이 대부분 중단되면서 후쿠시마 제1, 제2원전을 제외한 전국 15개 원전 작업원의 피폭량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규제위원회 자료를 보면 15개 원전 작업원의 2010년 평균 피폭량은 0.99m㏜였으나, 2014년에는 0.22m㏜로 77.8% 감소했다. 또 이들 15개 원전의 피폭 작업원 수도 2010년엔 약 6만 천여 명 이었지만 2014년에는 4만 5천여 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일본 정부는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의 재건을 돕기 위해 피해 지역에 공장을 신설하는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기간을 2019년 3월까지 3년 연장하기로 했다. 이는 지진 피해지역의 공장 신설 공사가 당초 예상보다 오래 걸리고 있기 때문이다. NHK의 조사 결과 지금까지 아오모리와 후쿠시마 등 5개 현에서 5백여 개의 기업이 보조금을 신청했지만, 현재 33%인 169개 기업만이 총 88억엔(약 950억원)을 지원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피폭된 작업원 4만 6천 명
    • 입력 2016-03-09 11:18:52
    국제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현장에서 방사능에 피폭된 작업자가 지난해 말까지 모두 4만 6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일본 정부가 정한 5년 간의 누적 피폭한도 100m㏜(밀리시버트)를 넘은 작업원은 174명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사고 1년 후인 2012년 3월에서 늘지 않은 수치다. 100mSv가 넘게 피폭된 174명 가운데 사고 직후 며칠 동안 제어실 등에서 발전기 운전 및 감시기기 복구 작업을 맡았던 6명은 피폭량이 310~678m㏜에 달했다.

하지만 100m㏜ 이하로 피폭된 작업원은 점차 늘어나는 추세인데, 지난해에만 5천 7백여 명이 50~100m㏜, 천 명이 20~50m㏜, 4천 명이 20m㏜이하 피폭자로 추가 기록됐다. 20m㏜ 이하 피폭자는 2012년에서 2015년 사이 매년 4천~7천7600명씩 늘어왔다.

반면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 내에서 원전 가동이 대부분 중단되면서 후쿠시마 제1, 제2원전을 제외한 전국 15개 원전 작업원의 피폭량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규제위원회 자료를 보면 15개 원전 작업원의 2010년 평균 피폭량은 0.99m㏜였으나, 2014년에는 0.22m㏜로 77.8% 감소했다. 또 이들 15개 원전의 피폭 작업원 수도 2010년엔 약 6만 천여 명 이었지만 2014년에는 4만 5천여 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일본 정부는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의 재건을 돕기 위해 피해 지역에 공장을 신설하는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기간을 2019년 3월까지 3년 연장하기로 했다. 이는 지진 피해지역의 공장 신설 공사가 당초 예상보다 오래 걸리고 있기 때문이다. NHK의 조사 결과 지금까지 아오모리와 후쿠시마 등 5개 현에서 5백여 개의 기업이 보조금을 신청했지만, 현재 33%인 169개 기업만이 총 88억엔(약 950억원)을 지원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