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대북제재안 이후 북중 변경 물동량 20~30% 급감”
입력 2016.03.09 (11:23) 수정 2016.03.09 (13:52) 국제
중국의 대북제재 움직임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북중 접경 지역을 넘나드는 물동량이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중관계에 정통한 외교소식통은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결의안 2270호가 통과된 뒤 북중 접경지역의 다리를 통해 오가는 물동량이 20∼30%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고 오늘(9일) 전했다.

이 외교소식통은 "중국정부는 이번 결의안에 대한 구체적인 이행 계획을 내부적으로 협의하고 있는 단계지만, 일부는 선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산둥(山東)성에 있는 르자오(日照)항 등에서 일부 북한 선박에 대한 입항 거부 사태가 잇따르는 사례 등이 선제조치와 관련있다는 관측도 있다.

이 소식통은 또 "2013년 제3차 핵실험 때는 중앙정부의 구체적인 제재 이행계획이 하부기관에 시달되기까지 한달 정도 걸렸지만, 이번에는 중국이 사전 준비를 많이 했기 때문에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북중 접경 지역을 넘나드는 물동량이 항상 일정했다고 보기는 어려워 이같은 변화가 과연 중국의 대북제재 움직임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도 있다.
  • “유엔 대북제재안 이후 북중 변경 물동량 20~30% 급감”
    • 입력 2016-03-09 11:23:42
    • 수정2016-03-09 13:52:10
    국제
중국의 대북제재 움직임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북중 접경 지역을 넘나드는 물동량이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중관계에 정통한 외교소식통은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결의안 2270호가 통과된 뒤 북중 접경지역의 다리를 통해 오가는 물동량이 20∼30%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고 오늘(9일) 전했다.

이 외교소식통은 "중국정부는 이번 결의안에 대한 구체적인 이행 계획을 내부적으로 협의하고 있는 단계지만, 일부는 선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산둥(山東)성에 있는 르자오(日照)항 등에서 일부 북한 선박에 대한 입항 거부 사태가 잇따르는 사례 등이 선제조치와 관련있다는 관측도 있다.

이 소식통은 또 "2013년 제3차 핵실험 때는 중앙정부의 구체적인 제재 이행계획이 하부기관에 시달되기까지 한달 정도 걸렸지만, 이번에는 중국이 사전 준비를 많이 했기 때문에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북중 접경 지역을 넘나드는 물동량이 항상 일정했다고 보기는 어려워 이같은 변화가 과연 중국의 대북제재 움직임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도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