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6 총선, 선택! 대한민국
‘윤상현 막말 녹취’ 파문…계파 갈등 폭발
입력 2016.03.09 (12:05) 수정 2016.03.09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무성 대표를 겨냥해 막말을 한 윤상현 의원의 통화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새누리당 내의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비박계가 윤 의원의 정계 은퇴까지 거론하는 등 공세를 높이자, 윤상현 의원은 사과의 뜻을 밝히기 위해 김무성 대표를 직접 찾았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친박계 핵심 인사인 윤상현 의원이 김무성 대표를 겨냥해 막말과 함께 공천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한 녹음 파일이 공개되면서 새누리당의 내홍이 커지고 있습니다.

비박계인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윤 의원이 정계를 은퇴하든지 거취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윤 의원을 압박했습니다.

또, 공천 과정에서 막말도 심사하고 있다면서 공천 배제 가능성까지 시사했습니다.

오늘 오전 열린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도 '막말 녹취' 파문은 논란이 됐습니다.

비박계인 5선의 이재오 의원은 당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고, 윤 의원이 전화를 건 상대가 누구인지를 밝혀 내야 한다면서 격한 표현을 쏟아냈습니다.

이에 대해 친박계 좌장 격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서 최고위원은 윤 의원이 아무리 취중이라도 그런 발언을 한 건 잘못됐다며 윤 의원이 김 대표를 직접 찾아와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록의 당사자인 윤상현 의원은 오늘 오전 사과의 뜻을 전하기 위해 김 대표를 급히 찾아왔지만, 김 대표와의 면담은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윤 의원이 누구와 통화했는지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진상 규명이 우선이라면서, 2차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윤상현 막말 녹취’ 파문…계파 갈등 폭발
    • 입력 2016-03-09 12:06:29
    • 수정2016-03-09 13:09:09
    뉴스 12
<앵커 멘트>

김무성 대표를 겨냥해 막말을 한 윤상현 의원의 통화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새누리당 내의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비박계가 윤 의원의 정계 은퇴까지 거론하는 등 공세를 높이자, 윤상현 의원은 사과의 뜻을 밝히기 위해 김무성 대표를 직접 찾았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친박계 핵심 인사인 윤상현 의원이 김무성 대표를 겨냥해 막말과 함께 공천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한 녹음 파일이 공개되면서 새누리당의 내홍이 커지고 있습니다.

비박계인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윤 의원이 정계를 은퇴하든지 거취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윤 의원을 압박했습니다.

또, 공천 과정에서 막말도 심사하고 있다면서 공천 배제 가능성까지 시사했습니다.

오늘 오전 열린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도 '막말 녹취' 파문은 논란이 됐습니다.

비박계인 5선의 이재오 의원은 당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고, 윤 의원이 전화를 건 상대가 누구인지를 밝혀 내야 한다면서 격한 표현을 쏟아냈습니다.

이에 대해 친박계 좌장 격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서 최고위원은 윤 의원이 아무리 취중이라도 그런 발언을 한 건 잘못됐다며 윤 의원이 김 대표를 직접 찾아와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록의 당사자인 윤상현 의원은 오늘 오전 사과의 뜻을 전하기 위해 김 대표를 급히 찾아왔지만, 김 대표와의 면담은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윤 의원이 누구와 통화했는지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진상 규명이 우선이라면서, 2차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