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重 주총 25일로 연기…사외이사 후보 교체
입력 2016.03.09 (18:39) 경제
현대중공업은 오는 18일 개최할 예정이던 정기 주주총회를 25일로 한 주 연기했다고 오늘(9일) 공시했다. 현대중공업은 주총날짜 변경 이유에 대해 사외이사 후보에 교체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이번 정기주총에서는 금융권 유력인사인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이 사외이사로 신규 영입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두 후보 중 민 전 행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외이사직 수행이 어렵다"고 회사 측에 알려옴에 따라 이날 이사회에서 홍기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새 사외이사 후보로 결정했다. 금융권 유력 인사인 민 전 행장은 최근에는 SDJ코퍼레이션 고문을 맡아 '롯데 경영권 분쟁'에 깊이 개입했었다.

현대중공업은 오는 25일 주총에 최길선 대표이사 회장과 권오갑 대표이사 사장을 재선임하는 안건을 올릴 예정이다.
  • 현대重 주총 25일로 연기…사외이사 후보 교체
    • 입력 2016-03-09 18:39:08
    경제
현대중공업은 오는 18일 개최할 예정이던 정기 주주총회를 25일로 한 주 연기했다고 오늘(9일) 공시했다. 현대중공업은 주총날짜 변경 이유에 대해 사외이사 후보에 교체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이번 정기주총에서는 금융권 유력인사인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이 사외이사로 신규 영입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두 후보 중 민 전 행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외이사직 수행이 어렵다"고 회사 측에 알려옴에 따라 이날 이사회에서 홍기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새 사외이사 후보로 결정했다. 금융권 유력 인사인 민 전 행장은 최근에는 SDJ코퍼레이션 고문을 맡아 '롯데 경영권 분쟁'에 깊이 개입했었다.

현대중공업은 오는 25일 주총에 최길선 대표이사 회장과 권오갑 대표이사 사장을 재선임하는 안건을 올릴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