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핵폭탄 모형·설계도’ 첫 공개…국방부, “소형화 확보 못해”
입력 2016.03.09 (19:00) 수정 2016.03.09 (19:3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KN-08, 장거리 탄도 미사일 탑재용으로 보이는 '핵폭탄'의 모형과 설계도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하면서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북한이 아직 이 기술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하는 자리, 지난해 당 창건 70주년 열병식에서 나온 KN-08 미사일 앞에 설계도와 핵폭탄 모형으로 보이는 은색의 원형물체가 놓여져 있습니다.

북한이 핵폭탄 모형과 설계도 사진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이 자리에서 탄도 미사일 탑재가 가능하도록 핵탄두를 규격화, 표준화하는데 성공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은 또 "더 정밀하고 소형화된 핵무기들과 운반 수단들을 만들고 이미 실전 배치한 핵 타격수단들도 갱신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핵선제 타격권은 결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면서 언제라도 미국을 핵으로 선제 공격할 수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대북 제재 대상인 김락겸 전략군 사령관과 홍승무, 홍영칠 부부장이 참석했으며 여동생 김여정도 동행했습니다.

국방부는 김정은의 핵탄두 소형화 발언에 대해 북한이 아직 '소형화된 핵탄두'와 'KN-08의 실전능력'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北 ‘핵폭탄 모형·설계도’ 첫 공개…국방부, “소형화 확보 못해”
    • 입력 2016-03-09 19:01:35
    • 수정2016-03-09 19:35:45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이 KN-08, 장거리 탄도 미사일 탑재용으로 보이는 '핵폭탄'의 모형과 설계도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하면서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북한이 아직 이 기술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하는 자리, 지난해 당 창건 70주년 열병식에서 나온 KN-08 미사일 앞에 설계도와 핵폭탄 모형으로 보이는 은색의 원형물체가 놓여져 있습니다.

북한이 핵폭탄 모형과 설계도 사진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이 자리에서 탄도 미사일 탑재가 가능하도록 핵탄두를 규격화, 표준화하는데 성공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은 또 "더 정밀하고 소형화된 핵무기들과 운반 수단들을 만들고 이미 실전 배치한 핵 타격수단들도 갱신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핵선제 타격권은 결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면서 언제라도 미국을 핵으로 선제 공격할 수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대북 제재 대상인 김락겸 전략군 사령관과 홍승무, 홍영칠 부부장이 참석했으며 여동생 김여정도 동행했습니다.

국방부는 김정은의 핵탄두 소형화 발언에 대해 북한이 아직 '소형화된 핵탄두'와 'KN-08의 실전능력'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