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무수단’ 발사
北 이동식탐지기로 외부통화 감시…‘반역죄’ 처벌
입력 2016.03.09 (21:23) 수정 2016.03.09 (21: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당국이 주민들의 외부와의 통화를 막기 위해, 최첨단 이동식 탐지기를 동원해 감시하고, 적발되면, 최고 반역죄를 적용해 처벌하고 있는 전해졌습니다.

허효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두만강 인근 북한 접경 마을에 접시 모양의 대형 안테나가 눈에 들어옵니다.

주민들이 중국쪽과 통화를 하지못하도록 교란 전파를 쏘는 시설입니다.

<녹취> 북·중 접경지역 주민 : "전화를 치지(걸지) 못하게, 신호를 반대로, 그 반대 신호를 조선(북한)에서 쏘는거죠."

김정은 집권 이후 북한은 주민들의 외부 통화를 막기 위해 보위부 산하에 27국이라는 특수부서까지 만들어 운영중입니다.

특히 최근에 외국의 이동식 탐지기를 들여와 단속에 활용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최현준(평양 출신 탈북자) : "(이동식 탐지기를) 몸에 딱 휴대하고 다니는데 그게 그렇게 기능이 좋다고 해요.(보위부 요원들이) 민간인처럼 옷 입고 여기저기 다니고 이 산골 저 산골 다니니까 모르는거죠.

또 남쪽과 통화하다 걸리면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고, 통화 내용에 따라 최고 반역죄까지 적용해 처형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니콜라스 바클란(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사무소장) : "문제는 북한 당국이 얼마든지 자의적으로 반역죄나 밀수 등 다른 범죄 혐의를 적용해 처벌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는 북한 주민들의 외부 통화와 인터넷 사용을 허용하도록 촉구하는 서명 운동을 벌여, 오는 6월 말 북한 당국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北 이동식탐지기로 외부통화 감시…‘반역죄’ 처벌
    • 입력 2016-03-09 21:23:31
    • 수정2016-03-09 21:40:52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당국이 주민들의 외부와의 통화를 막기 위해, 최첨단 이동식 탐지기를 동원해 감시하고, 적발되면, 최고 반역죄를 적용해 처벌하고 있는 전해졌습니다.

허효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두만강 인근 북한 접경 마을에 접시 모양의 대형 안테나가 눈에 들어옵니다.

주민들이 중국쪽과 통화를 하지못하도록 교란 전파를 쏘는 시설입니다.

<녹취> 북·중 접경지역 주민 : "전화를 치지(걸지) 못하게, 신호를 반대로, 그 반대 신호를 조선(북한)에서 쏘는거죠."

김정은 집권 이후 북한은 주민들의 외부 통화를 막기 위해 보위부 산하에 27국이라는 특수부서까지 만들어 운영중입니다.

특히 최근에 외국의 이동식 탐지기를 들여와 단속에 활용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최현준(평양 출신 탈북자) : "(이동식 탐지기를) 몸에 딱 휴대하고 다니는데 그게 그렇게 기능이 좋다고 해요.(보위부 요원들이) 민간인처럼 옷 입고 여기저기 다니고 이 산골 저 산골 다니니까 모르는거죠.

또 남쪽과 통화하다 걸리면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고, 통화 내용에 따라 최고 반역죄까지 적용해 처형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니콜라스 바클란(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사무소장) : "문제는 북한 당국이 얼마든지 자의적으로 반역죄나 밀수 등 다른 범죄 혐의를 적용해 처벌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는 북한 주민들의 외부 통화와 인터넷 사용을 허용하도록 촉구하는 서명 운동을 벌여, 오는 6월 말 북한 당국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