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아들 산에 버렸다”…“1년 전에도 버리려 했다” 증언도
입력 2016.03.09 (21:34) 수정 2016.03.09 (21:5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평택에서 실종된 7살 아이의 소재 파악에 주력하고 있는 경찰은 새 어머니가 길이 아닌 산에 버렸다는 진술을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신 군의 부모가 이미 오래 전부터 아이를 포기하려 했다는 주변의 증언도 나왔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실종 18일 째인 오늘도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 7살 신 모군.

신 군을 길에 버렸다는 계모 38살 김모 씨가 실제로는 산에다 버렸다는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장소는 밝히지 않아 일단 인근 야산과 집 주변을 집중 수색하고 있습니다.

구속 전 법원으로 향하던 김 씨는 아이를 죽이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모 씨(실종 아동 새어머니) : "(아이 살해는 안하셨어요?) 네 살해는 안했습니다."

아버지 신씨는 학대 사실조차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신모 씨(실종 아동 아버지) : "(배란다에서 키우셨단 얘기도 있는데..) 일찍 출근하고 늦게 퇴근해서 잘 몰랐습니다. (아이 안보고 싶으세요?) 보고싶습니다."

하지만 이들 부부가 이미 1년 전에도 아이를 버리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군이 다녔던 지역아동센터 측이 부모의 뜻에 따라 잠시 맡아 키우기도 했다는 겁니다.

<녹취> 00지역아동센터 관계자 : "새 엄마는 니 아들 니 딸은 내가 못 키우겠다. 그래서 부부싸움이 잦아지다 보니까 아이들을 (시설로) 보내자. 두 달 정도 같이 우리 아이하고 같이 생활하면서.."

이웃들도 오래 전부터 신 군이 방치됐다고 말합니다.

<녹취> 집 근처 문구점 운영 : "딱 봐도 부모가 신경 안 쓰는 애처럼 보여요. 특히나 밤에 오면 옷을 제대로 안 입고 내복에 맨발로 슬리퍼 신고..올해는 못봤어요. 내가 볼 때는 두세달은 된 거 같아요."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거짓말탐지기를 통해 유기 장소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단독] “아들 산에 버렸다”…“1년 전에도 버리려 했다” 증언도
    • 입력 2016-03-09 21:36:46
    • 수정2016-03-09 21:56:51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경기도 평택에서 실종된 7살 아이의 소재 파악에 주력하고 있는 경찰은 새 어머니가 길이 아닌 산에 버렸다는 진술을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신 군의 부모가 이미 오래 전부터 아이를 포기하려 했다는 주변의 증언도 나왔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실종 18일 째인 오늘도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 7살 신 모군.

신 군을 길에 버렸다는 계모 38살 김모 씨가 실제로는 산에다 버렸다는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장소는 밝히지 않아 일단 인근 야산과 집 주변을 집중 수색하고 있습니다.

구속 전 법원으로 향하던 김 씨는 아이를 죽이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모 씨(실종 아동 새어머니) : "(아이 살해는 안하셨어요?) 네 살해는 안했습니다."

아버지 신씨는 학대 사실조차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신모 씨(실종 아동 아버지) : "(배란다에서 키우셨단 얘기도 있는데..) 일찍 출근하고 늦게 퇴근해서 잘 몰랐습니다. (아이 안보고 싶으세요?) 보고싶습니다."

하지만 이들 부부가 이미 1년 전에도 아이를 버리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군이 다녔던 지역아동센터 측이 부모의 뜻에 따라 잠시 맡아 키우기도 했다는 겁니다.

<녹취> 00지역아동센터 관계자 : "새 엄마는 니 아들 니 딸은 내가 못 키우겠다. 그래서 부부싸움이 잦아지다 보니까 아이들을 (시설로) 보내자. 두 달 정도 같이 우리 아이하고 같이 생활하면서.."

이웃들도 오래 전부터 신 군이 방치됐다고 말합니다.

<녹취> 집 근처 문구점 운영 : "딱 봐도 부모가 신경 안 쓰는 애처럼 보여요. 특히나 밤에 오면 옷을 제대로 안 입고 내복에 맨발로 슬리퍼 신고..올해는 못봤어요. 내가 볼 때는 두세달은 된 거 같아요."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거짓말탐지기를 통해 유기 장소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