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편의점, 20~30대 점주 늘고,40~50대 점주는 줄어
입력 2016.03.11 (08:43) 수정 2016.03.11 (09:15) 경제
최근 취업난과 고용 불안정이 심화되면서 비교적 적은 자본으로 창업할 수 있는 편의점 사업에 뛰어드는 청년 세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CU(씨유)에 따르면 지난해 CU 본사와 가맹계약을 맺은 편의점 점주들의 연령 비중이 20대와 30대는 전년보다 늘어난 반면, 40~50대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20대 비중은 2014년 7%에서 지난해 9%로 2% 포인트 늘었고, 30대 비중은 24%에서 27%로 3%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50대는 28%에서 23%로, 40대는 31%에서 30%로 각각 감소했다. 60대 이상 비중은 9%에서 12%로 3%p 늘었다.

이처럼 20∼30대 비중이 높아진 것은 청년층의 취직이 어려워지고 취업에 가까스로 성공해서도 고용이 불안정한 현재의 경제 상황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편의점이 창업 아이템으로 주목받는 것은 다른 프랜차이즈 업종에 비해 소자본 창업이 가능한데다 본사의 운영시스템과 경영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어서 특별한 사업 경험이 없어도 도전하기 쉽기 때문이라고 CU는 설명했다.

아울러 편의점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5%의 매출 성장을 기록(통계청 2013년 자료 기준)할 정도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는 유통 채널이어서 다른 업종과 달리 실패할 위험이 적은 점도 한 요인이다. 국내 편의점 점포는 2010년 1만6천937개에서 2014년 2만6천20개로 급증했다.
  • 편의점, 20~30대 점주 늘고,40~50대 점주는 줄어
    • 입력 2016-03-11 08:43:45
    • 수정2016-03-11 09:15:12
    경제
최근 취업난과 고용 불안정이 심화되면서 비교적 적은 자본으로 창업할 수 있는 편의점 사업에 뛰어드는 청년 세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CU(씨유)에 따르면 지난해 CU 본사와 가맹계약을 맺은 편의점 점주들의 연령 비중이 20대와 30대는 전년보다 늘어난 반면, 40~50대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20대 비중은 2014년 7%에서 지난해 9%로 2% 포인트 늘었고, 30대 비중은 24%에서 27%로 3%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50대는 28%에서 23%로, 40대는 31%에서 30%로 각각 감소했다. 60대 이상 비중은 9%에서 12%로 3%p 늘었다.

이처럼 20∼30대 비중이 높아진 것은 청년층의 취직이 어려워지고 취업에 가까스로 성공해서도 고용이 불안정한 현재의 경제 상황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편의점이 창업 아이템으로 주목받는 것은 다른 프랜차이즈 업종에 비해 소자본 창업이 가능한데다 본사의 운영시스템과 경영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어서 특별한 사업 경험이 없어도 도전하기 쉽기 때문이라고 CU는 설명했다.

아울러 편의점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5%의 매출 성장을 기록(통계청 2013년 자료 기준)할 정도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는 유통 채널이어서 다른 업종과 달리 실패할 위험이 적은 점도 한 요인이다. 국내 편의점 점포는 2010년 1만6천937개에서 2014년 2만6천20개로 급증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