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공단 입주기업 “보상 위한 특별법 청원 할 것”
입력 2016.03.11 (12:09) 수정 2016.03.11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북측에 남겨둔 유동자산 보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기섭 비대위원장은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남북 정부는 민간기업의 재산을 지켜줄 것을 호소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체불 임금 명목으로 자산을 몰수하려는 것으로 본다며 정부가 허락한다면 개성공단을 방문해 남겨둔 제품 등을 회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오는 16일 개성공단기업 피해 보상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평화행진을 벌이고,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면 방북 승인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개성공단 입주기업 “보상 위한 특별법 청원 할 것”
    • 입력 2016-03-11 12:11:04
    • 수정2016-03-11 13:03:41
    뉴스 12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북측에 남겨둔 유동자산 보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기섭 비대위원장은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남북 정부는 민간기업의 재산을 지켜줄 것을 호소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체불 임금 명목으로 자산을 몰수하려는 것으로 본다며 정부가 허락한다면 개성공단을 방문해 남겨둔 제품 등을 회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오는 16일 개성공단기업 피해 보상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평화행진을 벌이고,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면 방북 승인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