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 자연의 경고 ‘땅밀림’…30여 곳 붕괴 위험
입력 2016.03.11 (21:21) 수정 2016.03.13 (10: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같은 해빙기에는 어느 때보다 산사태나 붕괴 위험이 크죠?

가장 위험한 지역은 땅이 조금씩 밀리는 이른바 '땅밀림' 현상이 나타나는 곳인데요,

땅밀림 지역은 우리나라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는데, 재앙을 미리 예고하는 자연의 경고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현장을 점검해 봤습니다.

<리포트>

수십년 된 소나무들이 뿌리째 뽑혀 쓸려내려갔습니다.

토사가 무너져 내리면서 전에 없던 골짜기가 생겼습니다.

땅 표면에 생긴 균열은 산 곳곳을 할퀴어놨습니다.

이곳 땅은 깊이 5m 이상 내려앉았는데요.

당장이라도 토사가 흘러내릴 것처럼 위태롭습니다.

토사 붕괴와 균열, '땅밀림'의 대표적인 현상입니다.

<인터뷰> 임재은(산림기술사) : "양쪽 구간 전체가 밀림 현상이 있었다는 게 현장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얼마나 밀린 거예요 땅이?) 최소 1m에서 많게는 3,4m 정도 (땅밀림이 일어난 거죠.)"

땅밀림은 인위적인 원인이나 지질적인 원인 때문에 하루에 수밀리미터씩 땅이 이동하는 현상입니다.

땅 덩어리가 한꺼번에 이동하기 때문에, 집중호우가 내리면 일반 산사태보다 수십 배 피해가 큰 대형 재난으로 이어집니다.

<인터뷰> 고중환(경북 울진군 매화2리) : "계속 불안하죠. 불안하고 비가 조금만 와도 면사무소나 복지회관으로 (대피합니다.)"

위험 지역이지만 주무부처인 산림청은 손을 놓고있습니다.

<녹취> 산림청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는 아직 내려가 보지는 못했고요. 한 번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토를 하겠습니다."

대학 건물 바로 뒤에 위치한 가파른 석산, 2013년 산림청 조사에서 땅밀림 지역으로 확인된 곳입니다.

산사태의 '전조 증상'인 지표면 균열이 나타나고 있지만, 천으로 대충 덮인 채 방치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초, 긴급 복구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은 이곳은 상수원이라는 이유로 차일피일 복구가 미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재현(경남과학기술대학교 산림자원학과 교수) : "보다 광범위한 조사가 일어나야 하고 최근에 (땅밀림이) 계속 늘어나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모니터링, 예측이 이뤄져야 할 것입니다."

땅밀림으로 인해 큰 재난이 발생한 사례는 외국에서는 수시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땅밀림 지역으로 파악된 곳은 30여 곳에 달합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심층] 자연의 경고 ‘땅밀림’…30여 곳 붕괴 위험
    • 입력 2016-03-11 21:25:46
    • 수정2016-03-13 10:03:50
    뉴스 9
<앵커 멘트>

요즘같은 해빙기에는 어느 때보다 산사태나 붕괴 위험이 크죠?

가장 위험한 지역은 땅이 조금씩 밀리는 이른바 '땅밀림' 현상이 나타나는 곳인데요,

땅밀림 지역은 우리나라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는데, 재앙을 미리 예고하는 자연의 경고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현장을 점검해 봤습니다.

<리포트>

수십년 된 소나무들이 뿌리째 뽑혀 쓸려내려갔습니다.

토사가 무너져 내리면서 전에 없던 골짜기가 생겼습니다.

땅 표면에 생긴 균열은 산 곳곳을 할퀴어놨습니다.

이곳 땅은 깊이 5m 이상 내려앉았는데요.

당장이라도 토사가 흘러내릴 것처럼 위태롭습니다.

토사 붕괴와 균열, '땅밀림'의 대표적인 현상입니다.

<인터뷰> 임재은(산림기술사) : "양쪽 구간 전체가 밀림 현상이 있었다는 게 현장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얼마나 밀린 거예요 땅이?) 최소 1m에서 많게는 3,4m 정도 (땅밀림이 일어난 거죠.)"

땅밀림은 인위적인 원인이나 지질적인 원인 때문에 하루에 수밀리미터씩 땅이 이동하는 현상입니다.

땅 덩어리가 한꺼번에 이동하기 때문에, 집중호우가 내리면 일반 산사태보다 수십 배 피해가 큰 대형 재난으로 이어집니다.

<인터뷰> 고중환(경북 울진군 매화2리) : "계속 불안하죠. 불안하고 비가 조금만 와도 면사무소나 복지회관으로 (대피합니다.)"

위험 지역이지만 주무부처인 산림청은 손을 놓고있습니다.

<녹취> 산림청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는 아직 내려가 보지는 못했고요. 한 번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토를 하겠습니다."

대학 건물 바로 뒤에 위치한 가파른 석산, 2013년 산림청 조사에서 땅밀림 지역으로 확인된 곳입니다.

산사태의 '전조 증상'인 지표면 균열이 나타나고 있지만, 천으로 대충 덮인 채 방치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초, 긴급 복구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은 이곳은 상수원이라는 이유로 차일피일 복구가 미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재현(경남과학기술대학교 산림자원학과 교수) : "보다 광범위한 조사가 일어나야 하고 최근에 (땅밀림이) 계속 늘어나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모니터링, 예측이 이뤄져야 할 것입니다."

땅밀림으로 인해 큰 재난이 발생한 사례는 외국에서는 수시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땅밀림 지역으로 파악된 곳은 30여 곳에 달합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