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강력 부양책 ‘허사’…유럽 경제 ‘비상’
입력 2016.03.11 (22:12) 수정 2016.03.11 (22:16) 국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유럽중앙은행이 내놓은 경기 부양책은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강력한 수준이었습니다.

시장도 긍정적으로 반응했습니다.

<녹취> 마리오 드라기(유럽중앙은행 총재) : "통화 완화책을 통해 유로존의 경기를 부양하고 인플레이션을 유도할 것입니다."

하지만 '추가 금리인하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드라기 총재의 말에 시장 분위기는 달라졌습니다.

반짝 상승했던 독일, 프랑스 등 유럽의 주요 증시도 결국 곤두박질친 채 마감했습니다.

경기 부양을 위해 쓸 수 있는 카드를 다 써버려 이제 남은 정책 수단이 없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퍼졌기 때문입니다.

일본이 마이너스 금리 도입에도 불구하고 엔화가 강세로 돌아선 것처럼 금리인하의 역효과를 우려하는 시각도 많습니다.

결국 성장 동력을 얻기 위해서는 구조적 개혁이 필요하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마이클 휴손(증권 분석가) : "유럽중앙은행의 부양책은 정치인 등 정책 결정자들이 구조적 경제 개혁에 동참하지 않을 경우 효과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잇딴 경기 부양책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경기가 살아날 조짐을 보이지 않으면서 정책 무용론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초강력 부양책 ‘허사’…유럽 경제 ‘비상’
    • 입력 2016-03-11 22:12:11
    • 수정2016-03-11 22:16:53
    국제
  <리포트>

유럽중앙은행이 내놓은 경기 부양책은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강력한 수준이었습니다.

시장도 긍정적으로 반응했습니다.

<녹취> 마리오 드라기(유럽중앙은행 총재) : "통화 완화책을 통해 유로존의 경기를 부양하고 인플레이션을 유도할 것입니다."

하지만 '추가 금리인하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드라기 총재의 말에 시장 분위기는 달라졌습니다.

반짝 상승했던 독일, 프랑스 등 유럽의 주요 증시도 결국 곤두박질친 채 마감했습니다.

경기 부양을 위해 쓸 수 있는 카드를 다 써버려 이제 남은 정책 수단이 없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퍼졌기 때문입니다.

일본이 마이너스 금리 도입에도 불구하고 엔화가 강세로 돌아선 것처럼 금리인하의 역효과를 우려하는 시각도 많습니다.

결국 성장 동력을 얻기 위해서는 구조적 개혁이 필요하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마이클 휴손(증권 분석가) : "유럽중앙은행의 부양책은 정치인 등 정책 결정자들이 구조적 경제 개혁에 동참하지 않을 경우 효과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잇딴 경기 부양책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경기가 살아날 조짐을 보이지 않으면서 정책 무용론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