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전화부대’ 신고…포상금 1500만 원
입력 2016.03.11 (23:05) 수정 2016.03.12 (00:5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북의 한 총선 예비 후보가 자원 봉사자를 고용해 불법으로 전화 선거 운동을 하다 적발됐습니다.

제보자에겐 4.13 총선 첫 포상금으로 1500만 원이 지급됐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선관위 직원 : "(문을) 여세요, 빨리! 여세요."

선관위 단속반이 한 건물 사무실을 덮칩니다.

단속에 놀란 자원봉사자들이 사무실 한쪽에 몰려 있습니다.

<녹취> : 선관위 직원 : "선거관리위원회 직원입니다. 여러분들은 현행범이에요, 현행범."

선관위 조사 결과 이들은 하루 10만 원의 일당을 받고 예비 후보자를 위해 인지도와 지지 여부 등을 물었습니다.

불법 선거 운동에 해당하는 이른바 전화 부대 역할을 한 겁니다.

선관위는 A 씨 등 4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불법 선거 운동 현장을 신고한 제보자에겐 포상금 천5백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4·13 총선 관련 첫 포상금입니다.

<인터뷰> 조황휘(선관위 조사과 서기관) : "내부 신고를 하는 분들에게 포상금을 적극 지급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대 5억 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습니다."

미국 등의 한인 매체에 특정 정당을 반대한다고 불법 신문 광고를 한 50대 미국 영주권자도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이 남성에겐 2012년 재외 선거 도입 이후 첫 여권 박탈 조치까지 내려졌습니다.

4·13 총선을 30여 일 앞두고, 불법 선거도 늘고 있는 가운데, 지금까지 433건이 적발돼, 이 중 66건은 검찰에 고발되고, 18건은 수사 의뢰됐습니다.

선관위는 SNS 등 인터넷에서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등의 불법 선거 운동이 급증함에 따라 전담팀을 구성해 단속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불법 ‘전화부대’ 신고…포상금 1500만 원
    • 입력 2016-03-11 23:10:15
    • 수정2016-03-12 00:59:18
    뉴스라인
<앵커 멘트>

전북의 한 총선 예비 후보가 자원 봉사자를 고용해 불법으로 전화 선거 운동을 하다 적발됐습니다.

제보자에겐 4.13 총선 첫 포상금으로 1500만 원이 지급됐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선관위 직원 : "(문을) 여세요, 빨리! 여세요."

선관위 단속반이 한 건물 사무실을 덮칩니다.

단속에 놀란 자원봉사자들이 사무실 한쪽에 몰려 있습니다.

<녹취> : 선관위 직원 : "선거관리위원회 직원입니다. 여러분들은 현행범이에요, 현행범."

선관위 조사 결과 이들은 하루 10만 원의 일당을 받고 예비 후보자를 위해 인지도와 지지 여부 등을 물었습니다.

불법 선거 운동에 해당하는 이른바 전화 부대 역할을 한 겁니다.

선관위는 A 씨 등 4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불법 선거 운동 현장을 신고한 제보자에겐 포상금 천5백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4·13 총선 관련 첫 포상금입니다.

<인터뷰> 조황휘(선관위 조사과 서기관) : "내부 신고를 하는 분들에게 포상금을 적극 지급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대 5억 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습니다."

미국 등의 한인 매체에 특정 정당을 반대한다고 불법 신문 광고를 한 50대 미국 영주권자도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이 남성에겐 2012년 재외 선거 도입 이후 첫 여권 박탈 조치까지 내려졌습니다.

4·13 총선을 30여 일 앞두고, 불법 선거도 늘고 있는 가운데, 지금까지 433건이 적발돼, 이 중 66건은 검찰에 고발되고, 18건은 수사 의뢰됐습니다.

선관위는 SNS 등 인터넷에서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등의 불법 선거 운동이 급증함에 따라 전담팀을 구성해 단속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