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연의 경고 ‘땅 밀림’…30여 곳 붕괴 위험
입력 2016.03.11 (23:29) 수정 2016.03.12 (01:3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땅이 조금씩 밀리는 '땅밀림' 현상은 산사태나 붕괴의 전조라고 합니다.

이런 땅밀림 지역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30여곳으로 추정되는데 그 현장을 신선민 기자가 점검해 봤습니다.

<리포트>

수십년 된 소나무들이 뿌리째 뽑혀 쓸려내려갔습니다.

토사가 무너져 내리면서 전에 없던 골짜기가 생겼습니다.

땅 표면에 생긴 균열은 산 곳곳을 할퀴어놨습니다.

이곳 땅은 깊이 5m 이상 내려앉았는데요.

당장이라도 토사가 흘러내릴 것처럼 위태롭습니다.

토사 붕괴와 균열, '땅밀림'의 대표적인 현상입니다.

<인터뷰> 임재은(산림기술사) : "양쪽 구간 전체가 땅밀림 현상이 있었다는 게 현장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땅밀림은 인위적인 원인이나 지질적인 원인 때문에 하루에 수밀리미터씩 땅이 이동하는 현상입니다.

땅 덩어리가 한꺼번에 이동하기 때문에, 집중호우가 내리면 일반 산사태보다 수십 배 피해가 큰 대형 재난으로 이어집니다.

<인터뷰> 고중환(경북 울진군 매화2리) : "계속 불안하죠. 불안하고 비가 조금만 와도 면사무소나 복지회관으로 (대피합니다.)"

위험 지역이지만 주무부처인 산림청은 손을 놓고있습니다.

<녹취> 산림청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는 아직 내려가 보지는 못했고요. 한번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토를 하겠습니다."

대학 건물 바로 뒤에 위치한 가파른 석산, 땅밀림 산사태의 '전조 증상'인 지표면 균열이 나타나고 있지만, 천으로 대충 덮인 채 방치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땅밀림 지역으로 파악된 곳은 30여 곳.. 산사태 예방을 위한 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자연의 경고 ‘땅 밀림’…30여 곳 붕괴 위험
    • 입력 2016-03-11 23:30:30
    • 수정2016-03-12 01:36:04
    뉴스라인
<앵커 멘트>

땅이 조금씩 밀리는 '땅밀림' 현상은 산사태나 붕괴의 전조라고 합니다.

이런 땅밀림 지역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30여곳으로 추정되는데 그 현장을 신선민 기자가 점검해 봤습니다.

<리포트>

수십년 된 소나무들이 뿌리째 뽑혀 쓸려내려갔습니다.

토사가 무너져 내리면서 전에 없던 골짜기가 생겼습니다.

땅 표면에 생긴 균열은 산 곳곳을 할퀴어놨습니다.

이곳 땅은 깊이 5m 이상 내려앉았는데요.

당장이라도 토사가 흘러내릴 것처럼 위태롭습니다.

토사 붕괴와 균열, '땅밀림'의 대표적인 현상입니다.

<인터뷰> 임재은(산림기술사) : "양쪽 구간 전체가 땅밀림 현상이 있었다는 게 현장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땅밀림은 인위적인 원인이나 지질적인 원인 때문에 하루에 수밀리미터씩 땅이 이동하는 현상입니다.

땅 덩어리가 한꺼번에 이동하기 때문에, 집중호우가 내리면 일반 산사태보다 수십 배 피해가 큰 대형 재난으로 이어집니다.

<인터뷰> 고중환(경북 울진군 매화2리) : "계속 불안하죠. 불안하고 비가 조금만 와도 면사무소나 복지회관으로 (대피합니다.)"

위험 지역이지만 주무부처인 산림청은 손을 놓고있습니다.

<녹취> 산림청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는 아직 내려가 보지는 못했고요. 한번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토를 하겠습니다."

대학 건물 바로 뒤에 위치한 가파른 석산, 땅밀림 산사태의 '전조 증상'인 지표면 균열이 나타나고 있지만, 천으로 대충 덮인 채 방치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땅밀림 지역으로 파악된 곳은 30여 곳.. 산사태 예방을 위한 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