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1,250장의 그림으로 만든 뮤직비디오
입력 2016.03.14 (06:49) 수정 2016.03.14 (09: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아한 무용수를 모델 삼아 그린 천 여장의 스케치 그림들이 감각적인 뮤직비디오로 재탄생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제각각 다양한 선과 색으로 무용수의 움직임을 표현한 수십 장의 스케치들이 음악을 따라 자연스럽게 살아 움직입니다.

애니메이션 기법을 활용한 이 영상 작품은 독일의 전자 음악 프로듀서와 영상 예술가가 합작해 만든 뮤직비디오입니다.

전자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무용수의 연속 동작과 미묘한 표정 변화까지 그 각기 다른 모습을 천 2백여 장의 그림으로 세밀하게 담아낸 뒤 이를 이어 붙여 자연스러운 영상으로 완성했다고 합니다.

각기 다른 스케치 그림을 하나로 모아 생명을 불어넣은 듯한 이색 뮤직비디오네요.
  • [세상의 창] 1,250장의 그림으로 만든 뮤직비디오
    • 입력 2016-03-14 06:49:49
    • 수정2016-03-14 09:29: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우아한 무용수를 모델 삼아 그린 천 여장의 스케치 그림들이 감각적인 뮤직비디오로 재탄생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제각각 다양한 선과 색으로 무용수의 움직임을 표현한 수십 장의 스케치들이 음악을 따라 자연스럽게 살아 움직입니다.

애니메이션 기법을 활용한 이 영상 작품은 독일의 전자 음악 프로듀서와 영상 예술가가 합작해 만든 뮤직비디오입니다.

전자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무용수의 연속 동작과 미묘한 표정 변화까지 그 각기 다른 모습을 천 2백여 장의 그림으로 세밀하게 담아낸 뒤 이를 이어 붙여 자연스러운 영상으로 완성했다고 합니다.

각기 다른 스케치 그림을 하나로 모아 생명을 불어넣은 듯한 이색 뮤직비디오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