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 곳 없는 돈’…10억 넘는 고액 은행예금 500조 돌파
입력 2016.03.14 (08:09) 수정 2016.03.14 (08:56) 경제
경기 부진 속에서도 예금액이 10억원을 넘는 고액의 은행 예금 잔액이 500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장기 저금리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수시입출식 예금 등에 예치돼 단기 부동화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 말 현재 예금은행의 잔액 10억원 초과 고액계좌(저축성예금·금전신탁·양도성예금증서 기준)의 수신액은 514조8천억원으로 6개월 전보다 23조6천억원 늘었다. 이로써 10억원을 넘는 고액 계좌의 잔액은 사상 처음으로 500조원을 돌파했다. 5억원 이하 계좌의 잔고는 586조8천억원으로 6개월새 11조1천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5억∼10억원 규모 계좌의 잔고는 56조2천억원으로 2조1천억원 증가했다. 10억원 초과 계좌의 잔고가 여타 규모 계좌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5억원 이하 계좌 잔고는 2011∼2013년 사이에 반기 당 평균 20조원이 증가했으나 2014∼2015년 상반기엔 증가 폭이 평균 13조4천억원으로 줄었다.

하지만 같은 기간 5억원 초과 계좌는 반기당 평균 증가액이 3조9천억원에서 21조원으로 5배를 넘었다. 특히 이중 10억원 초과 계좌는 평균 증가액이 3조1천억원에서 19조2천억원으로 6배를 넘는 급증세를 보였다. 계좌 유형별로 잔액을 보면 저축성예금의 고액계좌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작년 상반기 말 저축성예금 잔액은 976조6천억원으로 6개월새 18조9천억원이 늘었는데 이중 66%를 넘는 12조5천억원이 10억원 초과 고액계좌였다. 금전신탁 잔액은 158조4천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15조2천억원 증가했는데 이중 8조2천억원을 고액계좌가 차지했다. 양도성예금증서(CD)는 6개월 새 2조7천억원이 늘어 작년 상반기 말 잔액이 22조8천억원이었다. 고액계좌는 2조9천억원 증가한 반면 5억 이하 계좌가 약 2천억원 줄었다. 이처럼 고액계좌의 잔액이 증가한 것은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면서 투자할 곳이 마땅치않은 기업의 여유자금 등이 몰린 탓으로 추정된다. 기업들은 최근 실적 부진 속에서도 투자를 줄여 현금성 자산이 늘었는데 이를 만기가 비교적 짧으면서도 안전한 금융계좌에 예치해두는 경우가 많다는 얘기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내려 시중 통화량이 사상 최대 규모인 2천261조 원(M2기준)에 달했지만 통화의 유통속도는 역대 최저를 기록할 정도로 돈이 돌지 않는 상황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기업들의 여유자금이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고 언제든 빠져나갈 수 있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MMDA)에 주로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 ‘갈 곳 없는 돈’…10억 넘는 고액 은행예금 500조 돌파
    • 입력 2016-03-14 08:09:42
    • 수정2016-03-14 08:56:09
    경제
경기 부진 속에서도 예금액이 10억원을 넘는 고액의 은행 예금 잔액이 500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장기 저금리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수시입출식 예금 등에 예치돼 단기 부동화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 말 현재 예금은행의 잔액 10억원 초과 고액계좌(저축성예금·금전신탁·양도성예금증서 기준)의 수신액은 514조8천억원으로 6개월 전보다 23조6천억원 늘었다. 이로써 10억원을 넘는 고액 계좌의 잔액은 사상 처음으로 500조원을 돌파했다. 5억원 이하 계좌의 잔고는 586조8천억원으로 6개월새 11조1천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5억∼10억원 규모 계좌의 잔고는 56조2천억원으로 2조1천억원 증가했다. 10억원 초과 계좌의 잔고가 여타 규모 계좌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5억원 이하 계좌 잔고는 2011∼2013년 사이에 반기 당 평균 20조원이 증가했으나 2014∼2015년 상반기엔 증가 폭이 평균 13조4천억원으로 줄었다.

하지만 같은 기간 5억원 초과 계좌는 반기당 평균 증가액이 3조9천억원에서 21조원으로 5배를 넘었다. 특히 이중 10억원 초과 계좌는 평균 증가액이 3조1천억원에서 19조2천억원으로 6배를 넘는 급증세를 보였다. 계좌 유형별로 잔액을 보면 저축성예금의 고액계좌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작년 상반기 말 저축성예금 잔액은 976조6천억원으로 6개월새 18조9천억원이 늘었는데 이중 66%를 넘는 12조5천억원이 10억원 초과 고액계좌였다. 금전신탁 잔액은 158조4천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15조2천억원 증가했는데 이중 8조2천억원을 고액계좌가 차지했다. 양도성예금증서(CD)는 6개월 새 2조7천억원이 늘어 작년 상반기 말 잔액이 22조8천억원이었다. 고액계좌는 2조9천억원 증가한 반면 5억 이하 계좌가 약 2천억원 줄었다. 이처럼 고액계좌의 잔액이 증가한 것은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면서 투자할 곳이 마땅치않은 기업의 여유자금 등이 몰린 탓으로 추정된다. 기업들은 최근 실적 부진 속에서도 투자를 줄여 현금성 자산이 늘었는데 이를 만기가 비교적 짧으면서도 안전한 금융계좌에 예치해두는 경우가 많다는 얘기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내려 시중 통화량이 사상 최대 규모인 2천261조 원(M2기준)에 달했지만 통화의 유통속도는 역대 최저를 기록할 정도로 돈이 돌지 않는 상황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기업들의 여유자금이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고 언제든 빠져나갈 수 있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MMDA)에 주로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